강원랜드, 카지노 유연근로제 노사 협약 체결 ... 하루 8시간 ‧ 주 40시간 선택적 조정 가능

전국 입력 2022-08-29 10:32:23 수정 2022-08-29 10:53:33 강원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노사 모두 만족하는 인력운영 모델 성공적 도입

강원랜드-노동조합, 카지노인력 유연근무제 노사 협약식.[사진=강원랜드]

[정선=강원순 기자]강원랜드와 강원랜드노동조합이 본사사옥에서 카지노인력 유연근무제 노사 협약식을 가졌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협약의 주된 내용은 하루 8시간 ‧ 주 40시간으로 고정된 단조로운 카지노 교대 근무제도를 근무자 생활 여건에 맞게 선택적으로 조정할 수 있도록 했다.
 

 이에 따라 24시간 영업체제로 운영하는 카지노 특성상 3교대 근무로 과도한 노동 부담에 시달렸던 직원들의 노동 여건이 개선될 전망이다.

또한 회사도 고객이 집중되는 시간대에 탄력적으로 인력 투입을 할 수 있게 됨에 따라 인당 생산성 향상 등 인력운영의 효율성도 제고할 수 있게 됐다.

 

강원랜드 노사는 유연근무제 도입을 위해 지난 5월부터 8월까지 200여명의 직원들의 신청을 받아 2차례에 걸쳐 유연근무제 시범운영을 실시했으며, 참가자들의 만족도 조사결과 96%가 넘는 직원들이 만족을 나타내 노사합의를 거쳐 29일부터 정식운영키로 했다.

 

조사결과 유연근무제로 인한 휴무시간 조정에 따른 자기개발 시간 확보, 가족⸱육아 만족, 문화생활 갈증 해소, 장거리 출퇴근 부담 감소 부문에서 직원들의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삼걸 대표는“국내 카지노 업계 최초로 근로시간 한도 내에서 업무 효율성을 강화하기 위해 유연근무제를 도입하게 됐다” 며 “‘일과 삶의 균형’ 관점을 우선으로 두고 유연근무제를 도입해 운영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찬 노조위원장은 “근무 강도가 높은 교대근무자의 인력제도 개편은 매우 민감한 사항으로 이번 유연근무제 도입은 실제 검증이 필요해 4개월 간 시범운영 결과를 면밀히 검토한 결과 긍정적 측면이 더 많이 확인되어 정식운영을 결정하게 됐다” 며 “앞으로도 교대근무 노동자의 고충을 해소하기 위해 더욱 더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새정부가 공공기관 효율성 제고를 주문하고 있는 가운데 강원랜드는 2021년 부터 유연근로제 확대, 행정직 성수기 영업지원 등 다양한 정책으로 경영개선에 노력했으며 그 결과 코로나 위기 속에 지속된 적자를 3분기 만에 흑자로 전환하는데 성공했다./k10@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하와이(미주한국일보)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