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간다 새마을금고, 디지털 금융서비스 론칭

금융 입력 2022-08-05 14:54:23 윤다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새마을금고 및 우간다 현지 관계자들이 지난 4일(현지시간) 우간다 새마을금고 디지털 금융시스템 론칭을 축하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새마을금고중앙회]

[서울경제TV=윤다혜기자] 새마을금고중앙회는 협력국 대상 최초로 우간다 봉골레패리시에 디지털 금융시스템을 구축했다고 5일 밝혔다.


우간다 새마을금고는 디지털 전환을 통해 낮은 비용으로 편리하게 금융서비스에 접근할 수 있게 됐다. 


새마을금고 관계자는 "단순히 기술적 변화가 아닌, 금융소외 계층을 포용하면서 지속가능한 개발이라는 사회적 가치에도 부합한다는 점에서 그 성과를 더욱 인정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는 경영정보시스템(MIS) 도입을 통한 회계 투명성 개선은 물론, 모바일뱅킹을 통한 저축·대출서비스까지 가능해졌다. USSD 코드를 통해 손쉽게 모바일 머니와 연계 가능하고 통장 잔액도 확인할 수 있다. 또 POS기를 활용한 금융서비스는 파출수납 서비스까지 가능하게 했다.


우간다 새마을금고는 지난 2018년 10월 현지 농촌지역 마을주민 30명으로 시작했다. 현재는 약 8600명의 회원들에게 양질의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 지역대표 금융협동조합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은 "우간다 새마을금고 디지털 전환으로 농촌 지역사회 내에서 선순환하는 자금은 더욱 증가할 것"이라며 "우간다 내 관계기관들과 협력강화를 통해 한국을 대표하는 공적개발원조(ODA) 모델로 성장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yunda@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윤다혜 기자 금융부

yunda@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하와이(미주한국일보)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