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證 “현대모비스, 여전한 저평가 구간…아직 먹을거리 많다”

증권 입력 2022-07-25 08:28:55 성낙윤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성낙윤기자]한국투자증권은 25일 현대모비스에 대해 “영업이익이 컨센서스를 13% 하회”하고 “아직 먹을거리가 많은 구간”이라며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32만원을 각각 유지했다.


김진우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동사의 2분기 매출액은 12조3,081억원(전년대비 +19.7%), 영업이익은 4,033억원(전년대비 –28.4%), 순이익 7,689억원(전년대비 +15.3%)”이라며 “모듈·부품 매출이 전년대비 19.3% 증가했고 A/S의 매출은 전년대비 21.2% 증가했다”고 분석했다.


이어 “2022년 상반기 그룹사 외 핵심부품의 수주가 25억7,000만달러(연간 계획의 69%)”라며“그룹사 외 고객에게 전동화 수주를 추진한다”고 전했다.


김진우 연구원은 “동사는 컨퍼런스콜에서 2분기부터 물류, 반도체 비용 증가 등을 반영한 가격 전가 협상을 고객사와 진행 중이라고 언급했다”며 “이를 통해 하반기 수익성 회복을 노력 중”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동사는 A/S 부문 정산 마진을 22~23%로 예상한다”며 “물류비 절감과 가격 전가를 통해 마진 회복이 기대된다”고 진단했다.


김 연구원은 “매출이 예상보다 호조를 보였으나 수익성이 부진하다”며 “원가 외에 R&D, 물류비 등 판관비도 늘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nyseo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성낙윤 기자 증권부

nyseo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