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3자 인권영향평가 실시…"인권경영 강화"

금융 입력 2022-07-14 11:09:37 윤다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지난 13일 서울시 중구 신한은행 본점에서 열린 인권구축체계 및 인권평가 도입 기념식에서 신한은행 ESG 본부 조정훈 본부장(가운데)과 DNV KOREA 이장섭 대표(왼쪽), ERM KOREA Mark Watson 대표가 기념식이 끝난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신한은행]

[서울경제TV=윤다혜기자] 신한은행은 인권경영을 강화하기 위해 내부 인권경영체계를 구축하고 국내 시중은행 최초로 3자 인권영향평가를 실시했다고 14일 밝혔다.


신한은행은 최근 국내외 인권 규약 강화에 따른 인권 리스크 식별 및 체계적 관리 필요성이 증대되는 상황을 고려해 글로벌 컨설팅 회사인 ERM KOREA와 함께 지난 3월부터 ‘인권경영체계 구축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신한은행은 △인권방침 △인권경영 조직 △인권침해 구제절차 △인원영향평가 등의 인권경영 전반의 내용을 담은 인권경영시스템 지침을 개발했다. 다양한 국제 이니셔티브의 핵심 내용을 반영해 신한은행에 최적화된 인권경영체계를 구축했다.


신한은행은 또 이를 바탕으로 국내 시중은행 최초 제3자 인권영향평가를 실시해 높은 수준의 인권관리 시스템을 보유했다.


3자 인권영향평가는 글로벌 검·인증기관인 DNV KOREA 주관으로 법무부와 국가인권위원회의 인권영향평가 체크리스트 및 국내 노동 법규를 바탕으로 신한은행의 근로시간, 환경권 보장, 인도적 대우, 산업안전보건 등 9개 영역에 대해 실시했다. /yunda@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윤다혜 기자 금융부

yunda@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