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에어로스페이스, ‘우주항공 멘토링’ 사회공헌 사업 협약식 진행

산업·IT 입력 2022-07-05 15:05:15 장민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지난 1일 서울 중구 장교동 한화빌딩에서 열린 ‘우주항공 멘토링 우주 라이크 투(Would you like to) 우주?’ 사회공헌 사업 협약식에서 신현우(왼쪽)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사장과 박두준(오른쪽) 사회복지법인 아이들과미래재단 상임이사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서울경제TV=장민선 기자]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지난 1일 서울 중구 장교동 한화빌딩에서 ‘우주항공 멘토링 우주 라이크 투(Would you like to) 우주?’사회공헌 사업 협약식을 진행했다고 5일 밝혔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사회복지법인 아이들과미래재단과 함께 우주항공기계 분야에 대한 학생들의 관심과 흥미를 제고하고 해당 분야의 진로 탐색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이번 사회공헌 사업을 계획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이번 우주항공 멘토링 사업은 전국에서 선발된 우주항공 관련 전공 대학생 18명이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판교, 아산, 창원 등 전국 사업장 인근 과학동아리 및 자유학기제 중학생 150명(6개 중학교)에게 우주항공 메이커 교육과 진로 멘토링을 비대면으로 진행하는 사회공헌 사업이다. 


또한, 활동에 참여하는 대학생들은 사전 직무 조사를 통해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임직원과 연계해 회사 및 직무 관련 멘토링과 함께 회사로부터 장학금도 지원 받게 된다.


이날 협약식에서 신현우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사장은 “진로 탐색과 결정을 하는 첫 시기인 중학생들에게 미래 유망 산업인 우주항공 분야로의 꿈을 펼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대학생들에게는 우주항공산업을 간접 경험하고 이를 통해 향후 진로를 결정하는데 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에 선발된 대학생 멘토단은 전국 우주항공기계 관련 전공으로 1차 서류심사와 2차 면접심사를 통해 선정했다. 메이커 교육과 진로 멘토링은 오는 9월부터 시작되어 12월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 jja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장민선 기자 경제산업부

jja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