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정훈 의원 "윤석열 대통령 국정운영, 국민 걱정 크다"

전국 입력 2022-06-16 17:24:04 주남현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윤 대통령, 김건희 여사 '사인' 국정운영 관여 원천 차단" 촉구

신정훈 의원 민주당 정책조정회의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책임있는 국정운영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신 의원 페이스북]

[나주·화순=주남현 기자] 더불어민주당 신정훈 의원은 김건희 여사의 공식일정에 지인 동반 관련 질문에 대해 윤석열 대통령이 "대통령을 처음 해보는 것이라…"는 등의 발언을 두고 "국민들에게는 너무 낯설고 무책임한 태도"라고 일갈했다.
 

신 의원은 16일 오전 열린 민주당 정책조정회에서 이같이 밝힌데 이어 "윤 대통령이 후보시절 TV토론에서 양도세 도입에 대한 질문에 대해 '가르쳐 달라'는 무지한 답변을 했으며, 심지어 정부 데이터 공개 문제에 대한 잘못된 인식에, 질문자인 안철수 후보가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기 까지 했다"며 "준비되지 않은 윤 대통령의 국정운영을 지켜보는 국민의 걱정은 크다"고 말했다.
 

나아가 신 의원은 "김 건희 여사와 지인의 소위 비선 공무원 개입 확대도 심각한 문제"라며 "최근 전직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는 행사에 동행한 '사인'은 김 여사의 코바나컨텐츠 재직한 인물로서 대통령 선대위와 인수위을 거치며 대통령식의 공적인 일까지 관여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신 의원은 "윤 대통령이 정말 법치에 대한 의지가 있다면 김건희 여사와 그 측근들의 경계없는 공무 개입과 관여를 원천 차단해 국민들의 우려를 조속히 해결할 것"을 촉구했다. /tstart2001@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