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GC에너지, 연 10만톤 규모 CCU 설비 구축에 570억원 투자…“온실가스 감축 속도”

산업·IT 입력 2022-05-31 11:15:48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친환경 종합에너지 기업 SGC에너지는 31일 이사회를 열고 570억원 규모의 이산화탄소 포집 및 활용 사업에 투자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로 SGC에너지는 군산사업장 내 연간 10t 규모의 이산화탄소 포집 및 액화 설비를 건설하게 된다. SGC에너지는 지난해 10월 한국전력공사와 이산화탄소 포집 기술이전 계약을 맺었다. 이어 12월에는 해당 기술로 지속 성장을 위한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했다.

 

여기에 이번 설비 투자를 단행하면서 이산화탄소 포집 및 활용 사업에 본격 돌입하며 내년 말 상업 운전을 개시 한다는 계획이다. 이 설비는 온실가스 저감효과가 검증된 감축 설비로, 이 설비가 가동되면 연간 10t의 온실가스 감축으로 탄소중립에 한걸음 앞장서게 될 전망이다. 또한, 탄소배출권 확보와 감축한 이산화탄소 재활용을 통한 판매 수익도 확보할 것으로 기대된다.

 

박준영 SGC에너지 대표는 탄소중립을 실현 할 핵심 기술인 이산화탄소 포집 및 활용 사업에 전략적 투자를 지속하면서, 온실가스 감축 및 미래 사업의 경쟁력 강화는 물론 넷제로 정책에 적극 동참하며 탄소중립을 앞당기는데 선두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SGC에너지는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60MW 규모의 발전소를 '국내산 미이용 자원'을 원료로 사용하는 바이오매스 발전소로 전환을 감행했으며 지난해 11월에는 100% 바이오매스 발전소 'SGC그린파워'의 준공을 완료하고 상업운전을 개시했다. 또한 'SGC' 만들기 캠페인을 진행하는 등 온실가스 감축과 ESG 경영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경제산업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