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무는 디젤 시대…SUV도 가솔린 출시 ‘봇물’

산업·IT 입력 2022-05-29 13:30:09 장민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앵커]

최근 경윳값이 휘발윳값을 추월하면서 SUV(스포츠유틸리티차량) 시장에서도 가솔린 모델이 주목받고 있습니다. 저렴한 연룟값의 장점이 사라진데다, 기존 디젤 차량보다 진동과 소음이 적다는 이유인데요. 장민선 기자입니다.


[기자]

올해 7월 공식 출시를 앞둔 쌍용자동차의 중형 SUV ‘토레스’.

6월부터 양산에 돌입할 예정인데 디젤차 라인업은 빠지고, 가솔린차로만 구성됩니다.


쌍용차는 지금까지는 G4 렉스턴을 비롯해 렉스턴 스포츠, 티볼리 등에 이르기까지 디젤차 라인업을 강조했지만, 이번 토레스를 시작으로 가솔린 모델을 늘릴 것으로 관측됩니다.


최근 대형 SUV ‘더 뉴 팰리세이드’를 출시한 현대차도 주력 모델로 가솔린 3.8을 내세웠습니다.


한국GM도 작년 3월 판매를 중단했던 이쿼녹스 디젤 모델 대신 다음달 가솔린 모델을 출시합니다.


[싱크] 한국GM 관계자

“디젤 모델을 출시할 계획은 없고요. 가솔린 모델과 향후 출시 될 EV제품에 주력할 계획입니다.”


국내 완성차업체들이 가솔린 모델에 집중하는 건, 글로벌 탄소중립 트렌드와 치솟은 경유 가격 때문입니다.


수입차 업계도 상황은 비슷합니다.


지프는 소형 SUV ‘뉴 컴패스’ 가솔린차만 국내에 가져왔고, 디젤 모델 판매만 고집하던 폭스바겐코리아도 연내 티구안 올스페이스 가솔린 엔진 모델을 국내 출시할 예정입니다.


한편, 디젤 차량의 판매량은 지난 2012년 약 72만대에서 2021년 약 26만대로 줄었고, 점유율도 2015년 36.4%에서 지난해에는 17%까지 떨어졌습니다.


서울경제TV 장민선입니다. / jjang@sedaily.com


[영상편집 박현]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장민선 기자 경제산업부

jja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