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빵돌이‧빵순이’ 취향저격 나선다

산업·IT 입력 2022-05-26 10:07:38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현대백화점]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현대백화점이 전국 13개 점포에서 디저트 매니아층을 겨냥한 이색 팝업 스토어를 연다. 본격적인 리오프닝(경기 재개)에 맞춰 고객들에게 색다른 식음료 콘텐츠를 선보이고, 나아가 지역 우수소상공인들의 판로 확대에도 도움을 주기 위해서다.

  
현대백화점은 다음달 2일까지 ‘2022년 우리동네빵집 X 현대백화점’을 연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케이크, 파이, 초콜릿 등을 전문으로 하는 소상공인 빵집 57곳이 참여한다. 지난 13일 미아점을 시작으로 전국 13개 점포에서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참여 브랜드 57곳 중 44곳은 백화점 업계 최초로 선보이는 브랜드다. 현대백화점은 행사 기간 동안 각 점포별 식품관에서 핵심상권에 위치한 2~5개 브랜드가 팝업 스토어를 열어, 제품 소개 및 시식 코너 등을 운영한다.

주요 업체는 서울시 광진구 자양동 타르트 맛집 ‘메종드타르트(천호점)’, 서울시 영등포구 양평동에 위치한 유명 컵케이크 맛집 ‘커비스컵케이크(목동점)’, 서울시 마포구 연남동 쿠키 전문점 ‘모어쿠키(신촌점)’ 등이다.

현대백화점이 이번 행사를 기획한 것은 맛집 탐방을 즐기는 MZ세대를 위한 맞춤형 콘텐츠 제공과 함께, 장기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정책으로 어려움을 겪어왔던 지역 중소 빵집의 판로 확대를 돕고, 역량있는 신진 브랜드를 발굴하기 위해서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빵집의 규모나 유명세를 따지지 않고 오로지 맛과 매장을 찾는 고객 반응만을 기준으로 행사 참여 브랜드를 선정했다”며 “행사 방식도 매출 극대화를 위해 한 개 점포에서 대규모로 열던 기존 방식에서 벗어나 각 백화점 점포별로 인접해 있는 동네 빵집의 팝업 스토어 매장을 열어 지역 주민들이 보다 쉽고 효과적으로 다가갈 수 있도록 했다”고 말했다.

현대백화점은 각 지역별 우수 빵집을 발굴하기 위해 상품본부 베이커리 전담 바이어를 포함해 각 점포별 F&B 담당자와 마케팅 담당자 등 총 30여 명이 행사 기획에 참여했다. 해당 직원들은 3개월간 각 점포 인근에 위치한 크고 작은 빵집 300여곳을 직접 찾아 제품 경쟁력을 확인하고 행사 참여 의향을 타진했다.

현대백화점은 지역 중소상공인 판로 확대 지원 차원에서 진행되는 행사 취지에 맞춰 다양한 지원책도 선보였다. 동네 빵집들을 위해 판촉비용 및 팝업 스토어 인테리어 비용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백화점 식품관의 위생 관리 노하우도 전수한다. 참여 빵집에게 현대백화점이 자체적으로 구축한 베이커리 부문 위생관리 매뉴얼을 제공하고, 현대백화점그룹 식품위생연구소 전문 연구원을 파견해 식품위생 전반에 걸친 컨설팅도 무료로 제공할 예정이다.

현대백화점은 이번 행사를 통해 성장 가능성이 높은 브랜드를 선별해 정기 팝업 행사 진행과 정식 입점 기회 등을 제공해 추가적인 판로 확대를 도울 예정이다. 이와 함께, 희망 업체들을 대상으로 매년 1회 이상 팝업 스토어 행사를 정례화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신현구 현대백화점 식품사업부장는 “행사 기간 중 약 30여 만명의 고객이 우리동네빵집 팝업 스토어를 찾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며 “고객들에게 독창적이고 차별화된 지역 기반의 우수 빵집을 소개하고, 나아가 대기업과 지역 소상공인이 함께 성장하는 새로운 상생모델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dalov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부

dalov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