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금융 시너지…CU-하나은행 PLCS 2호점 오픈

산업·IT 입력 2022-05-10 10:29:16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BGF리테일]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편의점 CU가 업계 최초로 선보인 상업자 표시 편의점(PLCS, Private Label Convenience Store)인 금융 특화 편의점 2호점을 추가 오픈했다고 10일 밝혔다.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은 지난해 10월 하나은행과 함께 미래형 혁신채널 구축 및 디지털 신사업 공동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유통과 은행을 결합한 신개념 금융 특화 편의점인 ‘CU마천파크점을 처음 오픈했다.

 

CU 금융 특화 편의점은 복합 생활 거점이 된 편의점에 은행 서비스를 접목함으로써 금융 사각지대를 없애고 나아가 전국 16,000여 점포의 디지털 라이프 플랫폼 역할을 강화하는 CVS 모델 혁신 전략 중 하나다.

 
금융 특화 편의점 1호점인 CU마천파크점은 편의점을 넘어 은행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CU마천파크점의 STM(종합금융기기)를 이용한 은행 업무 처리 건수는 약 6개월 만에 총 1만건을 돌파했다단순 입출금 서비스만 제공하는 ATM이 설치돼 있을 때보다 하루 이용 건수가 무려 4배나 늘어난 것이다.

 

매출 측면에서도 은행과의 시너지 효과가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다. CU마천파크점의 지난달 하루 방문자 수는 금융 서비스가 도입되기 전보다 약 3배 가까이 늘었다특히해당 점포에서 하나카드를 사용한 결제 건수는 전년 동기 대비 15.4%나 신장했다.

 

이 같은 성과에 힘입어 CU가 오픈한 두 번째 PLCS 점포인 ‘CU비산자이점은 기획 단계부터 하나은행과 금융 융합형 점포로 설계됐다안양시 동안구 비산로에 위치한 CU비산자이점은 인근에 5,000여 세대의 아파트 단지와 11,000여 명이 재학중인 대학교 등이 소재해 있지만 반경 500m 이내에 제1금융권의 영업점이 단 한 곳도 없다./dalov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부

dalov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