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스텔 분양시장 대형 건설사 브랜드 인기

부동산 입력 2022-02-18 13:00:40 설석용 기자 1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힐스테이트 도화 더테라스' 조감도. [사진=현대건설]

[서울경제TV=설석용기자] 오피스텔 분양시장에서 대형 건설사의 브랜드가 인기를 끌고 있다.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에서 분양한 오피스텔은 85개 단지 총 3만7,439실로 집계됐다. 접수된 청약건수는 총 95만6,455건으로, 평균 경쟁률은 25.55대 1이었다.

특히, 주요 건설사에 대한 관심이 집중됐다. 시공능력평가순위 상위 10위권 내인 10대 건설사가 분양한 오피스텔 1만7,884실 모집에 전체 청약건수의 76.6%에 달하는 73만2,706건이 접수돼, 평균 40.97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반면 기타 건설사가 공급한 오피스텔 1만9,555실 모집에는 22만3,749건이 접수돼 평균 11.44대 1에 그쳤다.

청약 경쟁률 상위 3개 단지 모두 대형 건설사 브랜드가 차지했다. 현대건설이 10월 경기도 과천시에서 분양한 ‘힐스테이트 과천청사역’ 은 89실 모집에 12만4,426명의 청약 인파가 몰려 평균 1,398.04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어 HDC현대산업개발이 11월 대전 유성구에 공급한 ‘도안 센트럴 아이파크’ 3단지 및 2단지 역시 각각 1,069.63대 1과 785.28대 1로 청약을 마쳤다.

대형 건설사 브랜드 오피스텔의 높은 관심도에 따른 집값 상승효과도 두드러졌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현대건설이 시공한 인천 연수구 소재 ‘힐스테이트 송도 더테라스’ 전용 84.82㎡ 타입은 지난해 1월 4억5,900만원에 거래됐는데 같은해 12월 8,100만원 오른 5억4,000만원에 거래됐다. 또 대우건설이 경기도 하남시에 공급한 ‘위례 지웰푸르지오’ 전용 84.61㎡ 타입 역시 지난해 1월 9억7,500만원에서 12월 14억5,000만원으로 뛰었다.

업계에선 “대형 건설사가 시공한 브랜드 아파트는 사업 안정성과 신뢰도 및 인지도 등이 높은데다, 집값 상승폭도 커 수요자들 사이에서 선호도가 높다”며 “최근 오피스텔 분양시장에서 대형 건설사 브랜드가 인기를 끌고 있는 이유 역시, 아파트를 통해 경험한 학습효과 때문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런 가운데 이달 분양하는 브랜드 오피스텔에 대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현대건설은 이날 인천광역시 미추홀구 도화동 985-2번지에 조성하는 ‘힐스테이트 도화 더테라스’ 분양에 나선다. 지하 3층~지상 20층 7개 동 규모로, 오피스텔 총 600실 및 근린생활시설 등으로 구성된다. 오피스텔은 수요자들의 선호도가 높은 전용 84㎡ 단일 평형으로만 구성된다.

‘힐스테이트 도화 더테라스’는 닥터아파트 선정 아파트 브랜드파워 종합순위 1위를 3년 연속 기록한 ‘힐스테이트’ 브랜드가 적용된 만큼, 우수한 상품성을 갖추게 된다. 남향 위주의 단지 배치와 4베이 (일부 세대) 및 2면 개방형 거실 (일부 세대) 구조를 적용해 채광과 통풍 효율을 높였으며, 생활공간 내부는 드레스룸·펜트리 등 수납이 용이한 특화설계를 다수 선보인다. 일부 타입의 경우 층간 소음 걱정 없이 다용도로 활용 가능한 다락 및 테라스 구조도 적용한다.

견본주택은 인천 남동구 구월동 일원에 마련돼 있다. 이달 21일 청약을 실시하며, 당첨자 발표는 24일이다. 정당계약은 25~26일 진행한다. 입주는 2025년 2월 예정이다. /joaquin@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설석용 기자 부동산부

joaquin@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