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증권"신한지주, 4분기 기대 이하 실적…목표가 ↓"

증권 입력 2022-02-10 08:40:16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키움증권은 10일 신한지주에 대해 “4분기 비경상적 비용 증가로 기대 이하 실적 달성했다”며 투자의견 매수 유지, 목표주가를 5만4,000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서영수 연구원은 “신한지주는 4분기에 전 분기 대비 58.8% 감소, 전년 동기 대비 1.0% 감소한 한 4,598억 원의 지배주주 순이익을 기록했다”며 “당초 예상보다 실적이 부진했던 이유는 1) 사모펀드 관련 충당금으로 3,047억 원을 적립한 데다 2) 코로나 충당금으로 1,879억 원을 추가로 적립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를 제외한 경상 실적은 매우 양호한 수준으로 평가된다”며 “경상 실적의 주된 요인은 양호한 대출 성장에 은행 순이자마진이 개선으로 이자부문이익이 전분기 대비 6.1%(별도 기준)큰폭으로 성장하였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4분기 순이자마진은 0.05%p 상승, 2011년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며 “한편 정부 규제의 영향으로 주당배당금은 보통주 기준 1,960원으로 보통주 기준 25.2%의 배당성향을 기록했다”고 분석했다.

 

서 연구원은 “IR 컨퍼런스에서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자사주 매입 등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혀 배당성향 제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평가된다”며 “유동성 축소에 따른 금융환경 악화, 부동산 시장 침체 영향에도 은행 부분은 순이자마진 개선 영향으로 양호한 실적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추정했다. 다만 “카드, 증권, 캐피탈 등 비은행 실적 부진 우려는 다소 높다”며 “카드사의 경우 수수료율 인하, DSR 규제 강화 영향으로 어느 정도 실적 감소가 불가피한 데다 증권부문도 증시 침체, IB 부문 실적 악화 영향으로 실적 부진이 불가피해 보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상대적으로 비은행 비중이 높아 비은행 실적 악화에 따른 이익 감소 영향이 어느 정도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며 “그러나 업종 대표주 가운데 하나로 2022년 PER 배, PBR 0.45배로 절대적 저평가 영역에 있고, 자사주매입 등 주주가치 경영을 강화를 지속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hyk@sea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하와이(미주한국일보)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