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주파수 새국면…SKT “추가 할당해달라”

산업·IT 입력 2022-01-25 19:50:05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앵커]

요즘 통신업계에선 5G 주파수 할당을 놓고 치열한 신경전이 계속되고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SK텔레콤이 자사가 사용중인 주파수와 인접한 대역도 추가로 할당해달라고 정부에 역제안하면서 주파수 할당은 새 국면을 맞는 모습입니다. 문다애 기자입니다.

 

[기자]

SK텔레콤이 정부에 자사가 사용중인 주파수와 인접한 대역도 추가로 할당해달라고 공식 요청했습니다.

 

정부의 5G 이동통신 주파수 추가 할당에 대해 “LG유플러스 맞춤형 결정”이라며 반발한 SK텔레콤이 새로운 주파수를 추가로 할당해달라고 초강수를 둔 겁니다.

 

SK텔레콤은 오늘(25일) 과기정통부에 공문을 보내 “이번 5G 주파수 할당은 특정 사업자만 이득을 보는 등 공정성을 상실했다”며 “3사 고객 모두 혜택을 받을 수 있는 방안이 마련된 뒤 경매가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할당하기로 한 3.5㎓ 대역 20㎒폭(3.40∼3.42㎓) 외에 3.7㎓ 이상 대역 40㎒폭(3.70~3.74㎓, 20㎒폭 2개 대역)도 함께 경매에 내놓을 것을 제안했습니다.

 

정부가 당초 주파수 할당 목적으로 밝힌 ‘고객 편익’과 ‘투자 촉진’에 가장 합당하다는 이유에섭니다.


여기에 3사 모두 추가 5G 주파수를 확보해 공정경쟁이 가능하며, 모든 국민 편익에도 기여할 수 있다는 점도 근거로 들었습니다.

 

[싱크] SKT 관계자

“통신 서비스 품질에 가장 크게 영향을 미치는 주파수를 어느 한 사업자만 공급받게 되었을 때에 다른 사업자는 아무리 대응 투자를 위한 노력을 해도 일정기간 동안은 근본적인 품질, 즉 데이터 속도 차이를 극복할 수 없기 때문에…"

 

특히 SK텔레콤은 국산 통신장비 투자 촉진을 위해서도 3.7GHz 이상 대역 주파수가 함께 할당돼야 한다고도 강조했습니다.


이는 이번 경매에 나온 주파수가 현재 사용 중인 주파수와 인접해 투자 비용 면에서 유리한 LG유플러스가 서울과 수도권 일부 지역에서 외산장비를 사용 중인 것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서울경제TV 문다애입니다./dalove@sedaily.com

 

[영상편집 김준호]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부

dalov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