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조선해양, 선박 5척 수주…5,110억원 규모

산업·IT 입력 2022-01-17 16:21:53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한국조선해양]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중간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이 총 5,110억원 규모의 선박 5척을 수주했다.

 

한국조선해양은 최근 아시아 소재 선사 2곳과 7,900TEU LNG추진 컨테이너선 3, 5만톤급 PC 2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17 밝혔다. PC선 계약에는 옵션 2척이 포함돼 추가 수주도 기대된다.

 

이번 수주한 LNG추진 중형 컨테이너선은 전남 영암의 현대삼호중공업에서 건조돼 2024년 상반기부터 순차적으로 선주사에 인도된다. LNG 이중연료 추진엔진을 탑재해 강화된 국제해사기구(IMO)의 환경규제를 만족할 수 있다PC선은 현대베트남조선에서 건조돼 2023년 하반기에 선주사에 인도될 예정이다.

                                                                                  

한국수출입은행 해외경제연구소가 발간한 보고서에 따르면 컨테이너선은 환경규제에 가장 영향을 크게 받는 선종이다. 2023년 시행 예정인 국제해사기구의 환경규제에 대비한 신규 투자가 본격 시행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연초부터 다양한 선종에 걸쳐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며 “앞선 기술력을 바탕으로 고품질의 선박을 건조해 고객 만족도를 높여나갈 것”이라고 말했다./dalov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부

dalov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