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화전기, 세계최초 배터리 없는 전기차 개발…슈퍼커패시터 개발 부각↑

증권 입력 2022-01-11 13:03:48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삼화전기가 강세다. 국내 연구진이 세계 최초로 배터리 없는 전기차를 개발했다는 소식에 슈퍼커패시터 개발 이력이 부각된 것으로 풀이된다.
 

11일 오후 11분 현재 삼화전기는 전날 보다 7.35% 오른 31,4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국내 연구진이 금속보다 강도가 우수하면서도 에너지를 저장할 수 있는 탄소나노튜브 섬유를 개발해 별도의 배터리 없이 외장재를 배터리로 사용할 수 있게 됐다.

한국재료연구원(KIMS) 김태훈 박사팀은 인하대 양승재 교수팀과 함께 탄소나노튜브 섬유를 이용해 세계 최초로 고강도 섬유형 슈퍼커패시터를 개발했다.

슈퍼커패시터는 리튬이차전지보다 에너지 저장 용량이 적은 대신 충방전을 매우 빠르게 할 수 있는 장치로 알려졌다.

한편 삼화전기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지원하는 소재부품기술개발사업 국책과제 에너지회생용 초고출력 슈퍼커패시터 개발과제를 통해 고출력 전기이중층커패시터를 개발했다.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