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증권, 비대면 해외주식 고객 200만명↑…MZ세대 비중은 57%

증권 입력 2021-12-07 11:42:31 윤혜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한국투자증권]

[서울경제TV=윤혜림기자]한국투자증권은 지난 11월 말 기준 비대면 해외주식 거래 신청고객이 200만명을 돌파했다고 7일 밝혔다.


2019년 2만명 수준이었던 비대면 해외주식 거래 고객은 작년 말 68만명으로 크게 늘었고, 이후 11개월 만에 200만명을 넘어서면서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개인 투자자들의 주식투자 열풍이 해외주식으로 이어졌고, 2년 만에 100배 이상 증가한 것이다.


특히 MZ세대를 중심으로 한 젊은 층의 유입이 두드러졌다. 올해 들어 가입한 신규 고객 130만명 중 57%에 해당하는 76만명이 2030세대였다. 이를 포함한 전체 고객들의 평균연령은 37세였다.


보유 종목을 살펴보면 테슬라, 애플, 엔비디아,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순으로 대부분 시가총액이 높은 나스닥 종목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월간 거래량 상위 종목(11월 기준)은 테슬라, 루시드, 엔비디아, 리비안 순으로 전기차 관련주가 많았다.


한국투자증권은 내년에도 해외주식 고객들을 위한 특화 서비스를 계속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구본정 eBiz담당 상무는 “내년 3월 모바일 거래 앱 리뉴얼을 통해 해외주식 거래고객들의 접근성과 이용 편의성을 한층 더 강화해 나갈 것”이라며, “더불어 미국 에프터마켓의 거래시간을 연장하고 유럽 시장 온라인 매매를 도입하는 등 고객 수요를 반영한 다양한 서비스를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grace_rim@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윤혜림 기자 증권부

grace_rim@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