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산업, 반도체 장비 116억 공급계약 체결

증권 입력 2021-11-30 09:21:47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미래산업이 중국 메모리 반도체 기업과 사상 최대 규모의 반도체 검사 장비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미래산업은 30일 양쯔메모리테크놀로지(YMTC·Yangtze Memory Technologies Co.)와 116억원 규모의 반도체 검사 장비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은 1983년 창립 이래 단일 계약 가운데 가장 큰 공급 계약이다. 지난해 매출액의 27.91%에 해당하는 규모로, 미래산업은 내년 5월까지 YMTC에 반도체 검사 장비 '테스트핸들러(Test Handler)’를 공급하게 된다.

 

선종업 미래산업 대표는 “미래산업의 반도체 검사 장비인 테스트핸들러가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것은 높은 기술력과 안정적인 공급이 바탕이 됐기 때문”이라며 “앞으로도 적극적인 계약 체결을 통해 높은 실적을 달성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hyk@sea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하와이(미주한국일보)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