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팩트, 비메모리 반도체 후공정 사업 인프라 구축

증권 입력 2021-10-28 11:22:09 서청석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서청석기자]에이팩트는 28일 최근 자동차 전장용 반도체 테스트 장비를 발주하고, 개발 엔지니어를 채용하는 등 시스템(비메모리) 반도체 후공정 사업을 위한 인프라를 구축하고 있다고 밝혔다.


에이팩트는 비메모리 테스트 사업의 중심이 될 조직 및 인력도 갖춰 나가고 있다. 올해 2월 전담 영업팀을 조직하여 외부에서 영업 전문가들을 영입했고, 지난 6월 판교에 사무소를 개소하여 본격적인 마케팅 활동을 펼쳐 자동차 전장용 반도체 테스트를 수주했다. 최근 테스트 프로그램 개발을 담당할 기술 엔지니어를 영입하며, 음성공장에 TDE(Test Development Engineering) 조직을 신설했다.


반도체 산업이 주춤할 것이라는 시장의 예상과는 달리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OSAT(패키징, 테스트 외주사) 생산공장들의 가동률이 상승하고 있다. 하이투자증권 이상헌 연구원은 반도체 패키지의 새로운 검사 이슈들로 인하여 대만, 중국, 동남아시아 등 비메모리 OSAT 업체들의 채택율이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국수출입은행 해외경제연구소는 비메모리 시장은 매년 7.6% 성장해 2025년에는 370조원 규모로 커진다고 보고 있다. 2019년(약 250조원)보다 120조 원 큰 규모다.


에이팩트 관계자는 “현재 클린룸, 고객, 장비, 엔지니어를 확보함으로써 비메모리 테스트 관련 인프라를 구축하고 있는 상황이며, 앞으로 추가 고객 발굴을 통하여 비메모리 후공정 사업을 확대해 나가는 것만 남았다”며, “이는 기존 메모리 테스트 사업의 견고한 현금창출 능력을 기반으로 하기 때문에, 그 만큼 신규 사업 진출에 대한 위험 부담에 대응할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blu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서청석 기자 부동산부

blu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