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KCC글라스, 3분기 실적 부진 전망…목표가↓"

증권 입력 2021-10-14 09:32:14 서청석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서청석기자]한국투자증권은 14일 KCC글라스에 대해 "자동차 안전유리 매출이 줄어들어 3분기 실적이 다소 부진할 것"이라며 투자의견은 매수로 유지하고, 목표주가는 8만3,000원으로 하향했다.


강경태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KCC글라스의 올해 3분기 별도 기준 매출은 2,795억원, 영업이익 366억원을 기록할 것"이라며, "전년 동기 대비 각각 8.6%, 25.6% 감소한 규모로, 기존 추정치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을 각각 3.5%, 21.5%씩 하향했다"고 말했다.


강 연구원은 "보수를 마친 용융로가 가동하면서 여주공장 원판유리 생산 능력은 정상화됐지만 차량용 반도체 부족으로 완성차 업체들의 3분기 출하량 감소, 하절기 가동률 하락을 반영해 전의공장의 강화유리 생산 실적을 기존 대비 20% 낮췄다"며, "재고 축적 없이 필요한 물량을 주문해 조립하는 완성차 업체 특성상 안전유리 생산실적은 완성차 출하량에 동행해왔고 이는 3분기 실적 부진의 핵심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8월 PHC파일 생산자물가지수는 111.51포인트로 2분기말 대비 1.5% 하락했다"며, "하락폭 보다는 가격 상승세가 멈춘 점이 중요한데 파일 가격 담합 과징금, 계절적 요인 등으로 수급 부담이 해소되면서 가격 상승세가 멈췄을 것"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일시적인 부진보다 완성차 업체 및 중기 공정에 들어선 건설 현장의 유리 수요 증가, 빠듯한 PHC파일 수급, 계열 분리를 위한 그룹사 최대주주 간 지분스왑 이슈 등 KCC글라스의 핵심 투자포인트에 집중할 때"라고 판단했다. 다만 "완성차 업체들의 수요는 점차 회복될 예정"이라며, "말레이시아의 코로나19 상황 개선에 힘입어 차량용 반도체 조달 문제가 완화될 것"으로 덧붙였다./blu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서청석 기자 부동산부

blu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