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이엔지, 경기도 특별생활치료센터에 이동형 음압병동 MCM 공급

증권 입력 2021-09-09 11:05:19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신성이엔지는 9일 카이스트와 공동으로 개발한 이동형 음압병동인 MCM(Mobile Clinic Module)을 경기도 인재개발원의 실내체육관에 설치했다고 밝혔다. 이번 음압병동은 1528병상 규모로 경기도 제2호 특별생활치료센터로 등록되어 운영 될 계획이며, 음압병동 부족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코로나19의 전국 확산세가 지속되며 음압병실이 부족한 가운데 신성이엔지, 카이스트, 경기도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하여 음압병실 보급에 앞장섰다. 이들은 자가치료의 취약점을 보완하고 환자의 건강관리와 안전성 강화를 위하여 수원시에 위치한 경기도 인재개발원의 실내체육관에 경기도 제2호 특별생활치료센터를 설치했다.

 

이 곳은 확진자의 대면진료와 산소치료가 가능한 것이 특징으로, 관리 부담이 큰 생활치료센터를 대신하여 자가치료 프로그램을 활성화하고, 대면진료가 필요한 경우 특별생활치료센터에 입원하여 단기간의 집중 치료를 통해 환자의 상태에 따라 빠른 진료로 효과적인 코로나19 대응이 가능 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음압병동은 신성이엔지가 카이스트와 개발한 이동형 음압병동으로 지난 1월 원자력병원에 설치하여 안정적인 운영을 했던 시스템이다. 중규모로 운영되는 이번 시설은 1528병상으로 이루어졌으며, 환자와 의료진의 공간과 동선이 구분되고, 각각의 병실과 전실 모두 음압프레임을 설치하여 의료진의 안전을 고려했다. 또한, 기능 패널을 도입하여 대면 진료가 가능하며, 패스박스를 통한 의약품 전달도 손쉽게 이루어질 수 있다. 입원 환자들의 불편함을 해소하고자 간접조명으로 눈의 피로도를 낮추고, 각 병실마다 화장실을 설치하여 환자들의 만족도를 높였다.

 

지난 달 신성이엔지는 건양대학교병원 응급의료센터에도 음압병실을 설치했다. 응급실 내에 위치한 유휴 공간에 음압격리병실을 설치하고, 음압병실로 허가 받아 운영 중이다. 응급실에 방문하는 환자들 중에 코로나19 증상이 있는 경우 1차로 진료를 하거나, 확진 환자들이 입원하여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운영하고 있다.

 

신성이엔지 관계자는 코로나 확산세가 지속되면서 음압병실 부족 이야기가 지속적으로 나오고있다"면서 이동형 음압병동인 MCM은 실내외 어디에서든지 필요 시에 즉각적인 대응이 가능하고, 상황 해제 시에는 해체하여 손쉬운 보관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에 대응하기 위한 새로운 제품들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