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원이앤씨, GS건설과 56억원 규모 화공플랜트기기 추가 공급 계약

증권 입력 2021-08-11 08:46:11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세원이앤씨가 11GS건설과 56억원 규모의 화공 플랜트기자재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세원이앤씨가 제작을 맡은 플랜트기기는 컬럼(Columns, 타워 형태 석유화학공정기기)으로 대한유화가 온산공단 내 신설 중인 부타디엔(BD, 합성고무 및 합성수지 제조 원료) 플랜트 건설 프로젝트에 주요 기기로 공급될 예정이다. 계약기간은 오는 2022930일까지다.

 

이번 계약은 지난달 15일 세원이앤씨가 GS건설과 체결한 50억원 규모 화공플랜트기기 공급 계약 건의 추가 수주 성과다.

 

세원이앤씨는 최근 다수의 화공 플랜트기자재 공급 계약을 성사시키면서 수주가 확대되는 추세다. 3분기 들어서만 국내외에서 총 200억원 규모의 신규 수주를 달성했다.

 

하만봉 세원이앤씨 화공사업본부장은 글로벌 석유화학 시황 호조로 화공플랜트기기 수주가 이번 3분기를 기점으로 본격적으로 늘어나는 추세라며 현재 대규모 LNG 프로젝트를 포함한 다수의 프로젝트 입찰에 참여하고 있어 올 하반기 화공플랜트기기 사업의 실적 향상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세원이앤씨는 기존 화공플랜트기기 사업과 함께 게임 퍼블리싱 분야 신사업 추진도 연내 게임 출시를 목표로 속도를 높이고 있다.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