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원이앤씨, 인니서 60억원 규모 화공플랜트기기 추가 공급계약 체결

증권 입력 2021-08-05 09:24:48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세원이앤씨는 5RDMP BALIKPAPAN JO(Joint Operation)520만달러(한화 약 60억원) 규모의 화공 플랜트기자재 추가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세원이앤씨는 인도네시아 국영석유기업인 페르타미나(PT Pertamina)가 발주한 인도네시아 발릭파판 정유공장 고도화 프로젝트에 컬럼(Columns, 타워 형태 석유화학공정기기) 및 베셀(Vessel, 용기) 등 주요 기기를 추가 제작해 공급하게 된다.

 

발주처 페르타미나는 인도네시아 정부가 지분 100%를 보유한 국영석유가스공사다. 인도네시아 내 원유 및 천연가스에 대한 개발권과 인도네시아에서 생산되는 석유의 90%를 처리하는 정제시설을 보유 중이다. 오는 2026년까지 총 300억달러를 투입하는 정유개발 마스터플랜(RDMP: Refinery Development Master Plan)’을 수립하고 정유설비 현대화 및 신설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세원이앤씨가 공급 계약을 체결한 발릭파판 정유공장 고도화 프로젝트는 인도네시아 정유개발 마스터플랜(RDMP)이 가동되는 첫번째 사업이다. 기존 정유설비를 고도화하고 유로5(EURO V) 표준을 충족하기 위한 설비를 건설하는 대규모 프로젝트다.

 

하만봉 세원이앤씨 화공사업본부장은 이번 프로젝트를 포함해 최근 3년 동안 인도네시아에서 진행 중인 동일 프로젝트에서 총 16904000달러(한화 약 199억원) 규모의 수주를 달성했다이는 품질 및 납기 등 다년간 프로젝트 수행을 통해 더욱 공고해진 세원이앤씨의 기술력에 대한 고객사의 굳건한 신뢰가 지속적인 수주로 연결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프로젝트의 성공적 수행을 통해 아세안(ASEAN) 최대 산유국인 인도네시아 석유화학 플랜트 시장에서 고객사가 추진해 나갈 다수의 프로젝트에 대한 추가 수주에도 유리한 고지를 선점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세원이앤씨는 현재 입찰에 참여 중인 LNG 프로젝트와 코로나19 영향으로 이연된 프로젝트 등 다수의 주요 프로젝트 입찰에 전략적으로 대응해 양질의 신규 수주 확대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