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N IPO]아주스틸 “고품질 컬러강판, 프리미엄 가전 시장 확대 수혜”

증권 입력 2021-07-30 13:46:23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주력 산업인 프리미엄 가전 시장 확대가 기회로 다가오고 있습니다. 지속적인 고품질 소재 개발 및 고부가가치 신제품 출시, 국내외 사업 포트폴리오 다변화로 외형 확대는 물론 수익성 향상을 실현하겠습니다

 

이학연 아주스틸 대표이사는 30일 여의도에서 열린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당사의 기술력은 단지 경쟁사보다 앞선 기술이 아닌, 1960년대 컬러강판 개발 후 새로운 세대 진입을 의미할 만큼 획기적인 혁신 기술이라고 밝히며 이같이 말했다.

 

고품질 철강 소재 전문기업 아주스틸은 가전용 컬러강판 개발 및 제조에 특화된 회사다. 컬러강판은 철의 표면을 다양한 방식으로 가공해 항균 등 기능성과 화려한 외관을 부여한 철강 소재로 TV, 냉장고, 세탁기 등 가전제품 프리미엄 라인과 건자재 등 다양한 부문에 적용된다. 국내 메이저 가전업체이자 글로벌 리딩 기업을 고객사로 확보했으며 2020년 기준 매출의 69.0%가 가전 부문에서 발생하고 있다.

 

이 대표는 핵심 경쟁력으로 컬러강판 소재 개발부터 제품 양산까지 필요한 기술 및 제조설비를 모두 내재화했다면서 아주스틸은 자체 개발 기술인 롤투롤(Roll to Roll) 디지털프린팅, UV초박막코팅을 비롯해 강판 표면을 디자인하는 모든 기술을 보유한 국내 유일한 기업이자, 컬러코팅라인(CCL)을 주축으로 제품화를 위한 모든 설비 및 공정을 직접 갖춰 고객사별 특화된 제품을 개발, 양산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EVI(Early Vender Involvement) 협력 체계 역시 글로벌 유수의 고객사와 파트너십을 구축한 요인이다. EVI는 고객사의 신제품 기획, 개발 단계부터 참여해 새로운 제품 컨셉에 적합한 소재와 디자인을 제안하는 방식이다. 신제품 개발 초기부터 협력하므로 양산 물량을 확보하고 품질 안정에 따른 원가절감을 통해 수익성을 향상할 수 있다.

 

지난해 아주스틸은 매출액 5,698억원, 영업이익 284억원을 기록했다. 올해 1분기 매출액은 1,740억원, 영업이익 145억원을 기록하며 이미 지난해 영업이익의 50%를 달성해 올해 사상 최대 실적이 기대된다.

 

최근 가전테리어트렌드로 프리미엄 세그먼트가 전체 가전시장의 성장을 견인하는 가운데, 아주스틸은 가전용 컬러강판 사업 경쟁력을 강화해 지속 성장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아주스틸은 컬러강판의 생산능력(CAPA)2020년말 연 12만톤에서 김천공장 1차 투자를 거쳐 연 22만톤으로 확대했다. 회사는 2022년까지 생산가능물량을 2022년 연 30만 톤까지 늘리는 한편, 기존 고객사 어플리케이션 적용 비중을 확대하고 국내외 거래선을 다변화한다는 방침이다.

 

이학연 대표는 고품질 철강 소재에 특화된 기술력 및 생산시설을 바탕으로 건자재, 자동차, 태양광 시장 진출도 가속화할 예정이라며 특히 자체 프리미엄 건자재 브랜드 아텍스(Atex)’를 기반으로 건자재 시장을 집중 공략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대리석, 타일, 목재, 벽지 등 기존 건축자재를 컬러강판으로 대체될 전망이라며 컬러강판은 시공이 간편하고 내구성이 높으며 고품질 커스터마이징 디자인이 가능해 시장 경쟁력이 높다고 강조했다.

 

8월 중 코스피 시장에 입성하는 아주스틸의 공모가액은 12,700~15,100원이다. 공모규모는 881억원~1,047억원이며, 주관사는 미래에셋증권이 맡았다.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