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새벽까지 문 여는 ‘공공심야약국’ 확대 운영

전국 입력 2021-07-29 11:35:44 임태성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올해 13개소까지 확대, 밤 10시부터 새벽 1시까지 365일 운영

인천시 남동구 인천광역시청사 전경.[사진=인천시]

[인천=임태성 기자] 인천광역시는 평일과 공휴일 심야시간에도 일반의약품 구입은 물론 전문약사에게 복약지도를 받을 수 있는공공심야약국13곳으로 확대 운영한다고 29일 밝혔다.

 

공공심야약국은 민선7기 인천시장 공약사항으로 시민에게 안전하고 편리한 공공보건서비스 제공을 위해 지난 '19년에 처음 3곳으로 시작해 올해 초 11곳까지 확대한데 이어서 2곳을 추가하는 것이다.


이 번에 신규 추가된 곳은 그 동안 신청약국이 없어 운영을 못했던 동구
, 연구수 지역 소재 백제약국(동구 화수로 18)과 별온누리약국(연수구 하모니로 158 A)이다. 다만 별온누리 약국은 연수구의 추경이 확정되는 9월 중순부터 운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공공심야약국은 약사가 야간시간에 대기하며 의사처방전에 따른 전문 약품 조제 복약지도를 포함, 해열제, 진통제 등 응급약품을 구입할 수 있으며, 운영에 따른 인건비는 인천시와 해당지역 지자체가 공동으로 부담한다. 운영시간은 밤 10시부터 새벽 1시까지 365일 운영을 기본으로 하며, 매일 운영이 어려운 일부 약국은 요일제로 운영하기도 한다.

 

심야공공약국 안내는 119, 120콜센터를 통해 가장 가까운 약국을 안내 받을 수 있으며, 시 및 구 홈페이지를 통해서도 심야약국 운영현황을 자세히 알아 볼 수 있다./news@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