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세라티, 첫 전동화 모델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 출시

산업·IT 입력 2021-07-28 11:06:06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 [사진=마세라티]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마세라티가 100년이 넘는 브랜드 역사상 첫 전동화 모델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의 국내 출시를 28일 발표했다. 이와 함께 트로페오 컬렉션 그리고 마세라티의 라인업 전반에 걸친 부분 변경 모델을 새롭게 선보인다.


새롭게 출시된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는 기본형과 그란루소그란스포트 세가지 트림으로 출시된다. 가격은 1 1,450만원~1 2,150만원(부가세포함개별소비세 인하 분 적용 기준)이다.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에는 브랜드 DNA를 그대로 지닌 하이브리드 솔루션이 적용됐다파워트레인은 2.0리터 4기통 터보차저 가솔린 엔진과 48V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결합했다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은 제동 중에 운동에너지를 변환하여 차량 뒤쪽에 있는 48V 배터리에 저장한다. 벨트 스타터 제너레이터(BSG)와 전동 컴프레서(eBooster)를 사용하여 출발이나 가속 등의 다양한 주행 환경에서 엔진을 지원한다.


최고출력은 330마력으로 2,250rpm부터 45.9kg.m의 최대토크를 후륜에 전달한다. 0~100km/h에 도달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5.7초로 3.0리터 V6 가솔린 엔진과 동등한 수준이며 최고 속도는 255km/h로 기블리 디젤보다 5km/h 빠르다복합연비는 8.9km/l로 기블리 가솔린보다 향상되었고 CO2 배출량은 186g/km로 기블리 디젤보다 낮아졌다.


또한 차량 후면에 탑재된 배터리로 차량 중량 배분이 향상되어 이전보다 더욱 민첩한 주행이 가능하다또한 하이브리드 모델임에도 특수 제작된 공명기를 활용하여 시그니처 배기음을 장착했다.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는 외관에서도 하이브리드의 정체성을 표현하고 있다이제는 마세라티 고유의 아이덴티티로 자리 잡은 프런트 펜더에 위치한 3개의 에어 벤트, C 필러의 로고와 브레이크 캘리퍼에서 마세라티 하이브리드를 표현하는 블루 컬러 디테일을 찾아볼 수 있다외관 컬러에서도 새롭게 선보이는 하이브리드 전용 그리지오 에볼루지오네(Grigio Evoluzinone)를 선택할 수 있다.


스타일 측면에서도 강화된 마세라티의 정체성을 볼 수 있다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후면으로 3200 GT와 알피에리 콘셉트카에서 영감을 받은 부메랑 형태의 LED 라이트 클러스터가 브랜드 특유의 역동성을 강조하고 있다프런트 그릴에는 독특한 마세라티 튜닝포크(Tuning fork) 모양의 바를 적용해 우아함을 극대화했다.


이 외에도 모던 럭셔리를 지향하는 실내 역시 시트암레스트도어 패널대시보드에 하이브리드 정체성을 표현하는 블루 악센트로 기술적이고 미래 지향적인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다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고해상도 10.1인치의 커브드’ 터치스크린을 탑재한 마세라티 인텔리전트 어시스턴트(MIA)로 진화했다속도가 기존 대비 4배 더 빨라졌고 무선 스마트폰 통합 등 최첨단 기능을 제공한다또한 기존 ADAS에 한층 진화한 능동형 드라이빙 어시스트(Active Driving Assist)를 새롭게 도입해 주행 안전성도 높였다. / jam@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부

jam@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