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총연맹진주지회, ‘LH 해체 수준 개혁안 반대’ 성명 발표

전국 입력 2021-07-22 14:25:12 수정 2021-07-22 14:26:08 허지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정부에 혁신안 재정비 강력 촉구

22일 오후 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한국자유총연맹진주시지회가 ‘LH 해체 수준 개혁안 반대’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진주시청]

[진주=허지혜기자] 한국자유총연맹진주시지회는 22일 오후 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지역경제를 도탄에 빠뜨리는 LH 해체 수준의 개혁안 절대 반대’를 주장하는 성명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진주시지회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정부의 혁신안은 LH의 기능과 조직, 인력을 축소시켜 지역경제를 어렵게 할 뿐, LH 임직원의 부동산 투기를 원천적으로 차단하는 해결책이 될 수 없다”며 “공공기관 부동산 투기 문제의 근본 원인과 해법을 찾기 위해서는 법과 제도를 보완·정비하는 것이 핵심이 돼야 하고, 지역 균형발전을 실현할 수 있는 올바른 방향으로 혁신안을 재정비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차경득 진주시지회장은 “정부가 LH를 해체 수준으로 구조 조정하는 것은 경남 진주 혁신도시의 존립과 근간을 뒤흔드는 일”이라며 “코로나19로 어려운 지역경제에 기름을 붓는 격”이라고 강력히 항의했다.


한편 한국자유총연맹진주시지회는 지난 5월 27일부터 호우와 무더위에도 불구하고 매주 2회 시청 앞 사거리, 공단 로터리 등에서 진주 혁신도시 지키기와 LH 해체 수준의 개혁안을 반대하는 릴레이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추진해오고 있다./blau1226@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