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이라크 알 포 방파제' 올해의 토목구조물 대상

부동산 입력 2021-07-14 09:41:25 지혜진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이라크 알 포(Al Faw) 방파제 전경. [사진=대우건설]

[서울경제TV=지혜진기자] 대우건설은 자사가 시공한 '이라크 알 포(Al Faw) 방파제'가 대한토목학회가 주최한 '올해의 토목구조물 공모전'에서 대상을 받았다고 14일 밝혔다.


’올해의 토목구조물 공모전‘은 대한토목학회가 2003년부터 매년 국내기업이 설계하거나 시공한 우수 토목구조물을 심사한다. 새로운 설계기법과 시공기술을 개발하기 위한 공모전이다. 대우건설은 지난 2018년 인제양양터널, 2020년 천사대교에 이어 올해 ’이라크 알 포 방파제‘로 또 다시 대상을 수상하며 국내 토목 분야 최고 기술력과 시공능력을 갖춘 대표 건설사로 인정받게 되었다.


14일 대우건설에 따르면 이라크 남부 바스라(Basrah)주에 있는 알 포 방파제는 대우건설이 지난 2014년 2월 공사를 시작해 지난해 9월 준공한 구조물이다. 총 연장 15.5km의 사석방파제와 내부 호안을 조성하는 총 공사비 8,700억원 규모의 사업이다.


오는 2041년까지 총 사업비 53조원을 투입해 알 포 신항을 세계 12대 항만으로 개발한다는 이라크 정부의 마스터 플랜에 따라 진행된 사업으로, 알 포 방파제는 마스터 플랜의 첫 번째 사업이다. 


이 공사를 성공적으로 완수하면서 대우건설은 이후 발주된 신항만 개발의 후속 사업인 컨테이너 터미널, 연결도로, 준설/매립 공사 등 총 3조원 규모의 공사를 수의 계약으로 추가 수주했다. 또 향후 2, 3단계 약 48조원 규모의 개발 사업에도 참여할 수 있는 교두보를 마련했다.


대우건설은 이라크 알 포 신항만 지역의 어려운 시공 여건을 돌파하기 위해 다양한 시공 기술과 노하우를 접목했다. 방파제 공사에는 석재 약 1,500만톤이 필요했는데, 이라크 내에서는 석재를 제때 필요한 물량만큼 공급받기 어려워 대우건설은 현장으로부터 약 900km 거리의 아랍에미리트(UAE)에 석산을 확보해서 석재를 조달했다. 


공사에는 최신 스마트건설 기술도 적용됐다. 자동 센서로 구성된 머신 컨트롤러(Machine Controller)를 활용해 육안으로 확인하기 힘든 수중의 시공 부위를 파악했다. 이를 통해 잠수부 투입을 최소화할 수 있었고, 이는 안전사고 예방으로 이어져 1,200만 시간 무재해 달성에 이바지했다. /heyjin@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