칸타 월드패널, 음료 시장 전반 및 커피전문점 브랜드 경쟁 현황 공개

S생활 입력 2021-07-07 14:51:36 유연욱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커피전문점 시장 성장 흐름 [사진= 칸타]

마케팅 리서치 기업 칸타(KANTAR) 월드패널이 음료 시장 전반 및 커피전문점 브랜드 경쟁 현황에 대한 트렌드 리포트를 공개한다고 밝혔다.

 

이번 트렌드 리포트는 거리두기 및 매장 이용제한 등의 규제로 인해 성과에 큰 영향을 받았던 커피전문점이 실제 어떠한 변화가 있었고 변화 속 경쟁 관계는 어떻게 움직였었는지 살펴본다. 이로써 회복하는 커피전문점 시장 내 주요 브랜드들이 어떤 방향으로 움직여야 할지에 대한 인사이트를 제공하고자 마련했다.

 

리포트는 칸타 월드패널이 보유한 가구패널(5,000가구)과 가구 밖 패널(2,000)의 구매 데이터를 기반으로 20211분기 기준 최근 3년 데이터를 분석했다. 이 결과를 토대로 음료 시장 전반 및 커피전문점 브랜드 경쟁 현황커피전문점 내, 매스(전체 시장 대비 평균구매가격이 낮은 브랜드) VS 프리미엄(전체 시장 대비 평균구매가격이 높은 브랜드) 브랜드 관계두 섹션에 대해 차례로 공개할 예정이다.   

 

먼저 칸타 월드패널은 전체 음료 시장에 대해 코로나 시대 이후 축소된 가구 밖 음료 시장이지만 가구 밖 전문 매장 음료 시장의 경우 상대적으로 성과 방어하며 중요도가 증가한 것으로 분석했다. 이에 전문 매장 음료 시장 내에서도 커피 비중이 높은 주요 프랜차이즈 커피전문점 중심으로 세부 트렌드를 확인하고자 했다.

 

이번 리포트는 CRP를 기준으로 분석된 결과이다. CRP(Consumer Reach Point)는 구매 경험률 및 구매 빈도를 종합한 구매 및 이용 횟수 지표로 구매 접점의 증감을 파악할 수 있다.

칸타 월드패널 분석 자료에 따르면 커피전문점 시장 성장의 흐름을 봤을 때 코로나 확산 및 거리두기 단계 격상에 따라 성장에 있어 요동치는 모습을 보였고 특히 20년 말에는 확진자 급증으로 하락세가 뚜렷했으나 21년에 들어 빠른 회복을 보이고 있음을 알렸다.

 

회복되고 있는 시장에서 주요 커피전문점 순위 역시 발표되었다. CRP(구매/이용횟수) 기준으로 한 순위와 함께 CRP(구매/이용횟수)를 매장 수로 나눈 매장당 평균 구매횟수를 기준으로 한 순위를 발표했다.

 

발표된 내용에 따르면, 코로나 발생 이후 커피전문점 역시 타격을 받았으나 스타벅스와 빽다방의 최근 성장폭 증가가 두드러지는 등 선방했다고 말했다. 이 외에는 이디야나 투썸플레이스의 매장당 효율성이 낮아진 것이 확인되는 것에 반해 매장 수 대비 구매 접점 발생 효율면에서 높은 커피빈이 빠른 회복을 보이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주요 커피전문점 브랜드 현황을 보면 CRP(구매횟수)를 구성하는 구매경험률(구매자 Pool)과 구매빈도 측면에서 볼 때 주요 커피전문점 브랜드는 각각 다른 포지션에 위치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낮은 가격대로 많은 이용자풀과 높은 구매 빈도를 보이는 카페에는 빽다방과 이디야와 같은 가성비/매스 브랜드가 위치했는데, 그 중에서도 빽다방은 구매 빈도가 가장 높은 커피전문점으로, 구매자당 효율이 높은 구매자를 보유한 모습을 보였다. 반면 이디야는 압도적인 매장 수를 기반으로 가장 많은 구매자를 보유하고 있는 브랜드이나 빽다방보다는 빈도가 낮아 빈도 확대 측면에서 고민해볼 여지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 외에도 이용자풀은 넓지만 이용 빈도가 낮은 카페에는 할리스커피와 투썸플레이스와 같은 카공족/코피스 카페들이 위치했다. 해당 브랜드는 현재의 넓은 이용자풀을 바탕으로 이용자들을 자주 방문하게 하기 위한 방안을 고민해볼 필요가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칸타 월드패널은 다음 섹션을 통해 커피전문점 시장 내에서 매스 및 프리미엄 브랜드 관계에 대한 분석 리포트를 공개할 예정이다.

 

칸타 월드패널은 음료시장 뉴스레터 ‘ThinkDrinks’를 매달 발간하고 있으며 이는 칸타 월드패널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해당 뉴스레터는 칸타 월드패널이 보유한 패널리스트의 구매기록 데이터와 트렌드 분석 노하우를 바탕으로 음료시장 움직임 전반에 걸친 인사이트를 담은 뉴스레터다. /유연욱 기자 ywyoo@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