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쓰씨엔지니어링, 의료기기 유통 시장 진출…코로나19 신속항원진단키트 유통 시작

증권 입력 2021-06-30 13:33:41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에쓰씨엔지니어링이 코로나19 진단키트 유통사업을 시작으로 바이오 및 헬스케어사업에 본격적으로 뛰어든다. 

 

에쓰씨엔지니어링은 젠바디와 코로나19 신속항원진단키트(GenBody COVID-19 Ag) 물품공급 구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에쓰씨엔지니어링은 관계사 셀론텍과 함께 코로나19 신속항원진단키트를 국내 시장에 유통하고 향후 해외시장 진출을 도모할 계획이다.

 

젠바디가 개발한 코로나19 신속항원진단키트는 의료인이나 검사전문가가 검체를 채취한 후 약 15분 내 진단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기존 진단검사에 사용되는 실시간 유전자증폭(RT-PCR) 검사가 확진 판정까지 최소 6시간이 소요되는 단점을 극복한 제품이다. 장소의 제약 없이 간편한 사용법으로 기존 항체진단키트로는 진단이 어려웠던 코로나19 초기 감염 단계에서도 진단이 용이해 시장의 주목을 받고 있다. 젠바디의 신속항원진단키트는 감염자의 조기 발견에 따른 감염자 차단 및 지역사회 전파 예방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젠바디의 코로나19 신속항원진단키트는 지난해 12월 국내에서 두 번째로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사용 승인을 받아 시판 중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수출 허가와 유럽 인증(CE) 획득에 이어 지난 3월 미국 FDAEUA(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했고 미국 국립보건원(NIH)의 지원을 받아 미국 FDA EUA 허가 및 생산시설 확충을 진행하고 있다.

 

젠바디는 코로나19 진단키트 제품 판매 호조로 지난해 매출액 497억원, 영업이익 271억원을 기록했다. 주력 제품을 기존 지카바이러스 진단키트에서 코로나19 진단키트로 전환하면서 실적 개선에 성공했다.

 

김건우 에쓰씨엔지니어링 대표이사는 젠바디의 제품 경쟁력과 에쓰씨엔지니어링 및 관계사 셀론텍이 보유한 탄탄한 의료 분야 네트워크와 다년간의 유통 경험 및 영업력이 만나 높은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코로나19 장기화 및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시 다중이용시설 이용 증가 등 다양한 시장 상황에 대응할 수 있을 뿐 아니라 향후 신종 호흡기 감염병 진단 시장에 대비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어 양사는 호흡기 질환 진단키트의 국내 및 해외 시장 진출 확대를 위해 지속적인 협력을 이어나갈 예정이다신성장동력으로 추진 중인 바이오 및 헬스케어사업에 대한 다양한 투자를 진행 중인 가운데 향후 신사업을 통해 안정적인 수익기반을 창출하고 수익원 다각화를 이룰 수 있도록 회사의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