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이노스메드 에이즈치료제, 중국 NDA ‘승인’…1조원대 시장 진출

증권 입력 2021-06-28 08:33:07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카이노스메드가 개발한 에이즈 치료제가 중국에서 파트너사를 통해 신약판매 최종허가(NDA)를 받았다 

 

카이노스메드는 28일 중국 파트너사인 장수아이디(Jiangsu Aidea Pharmaceuticals)가 중국 국가약품감독관리국(NMPA)으로부터 에이즈 치료제(ACC007)의 판매승인을 받았다고 밝혔다.

 

장수아이디는 카이노스메드가 임상 1상까지 개발한 에이즈 치료제(KM023)2014년 기술 도입한 이후 ACC007이라는 물질명으로 개발했다. 테노포비르(TDF), 라미부딘(3TC)과 함께 처방하는 방식으로 지난해 임상 3상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생산 의약품 등록을 위한 신청서를 지난해 중국 NMPA에 제출했다.

 

이번 에이즈 치료제의 NDA 승인은 카이노스메드의 개발 역량과 높은 기술력을 보여주는 것으로, 약물이 기술이전을 통해 시장 진입까지 성공한 좋은 사례가 될 전망이다.

 

카이노스메드는 매년 꾸준한 수익 발생으로 신약개발 사업에 도움을 받게 됐다. 더욱이 ACC007은 중국 내에서 개발된 최초의 경구용 에이즈 치료제여서 판매 개시 후 높은 시장점유율이 기대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카이노스메드의 기술력으로 개발된 에이즈 치료제가 중국에서 상용화에 성공했다장수아이디의 중국 내 판매에 따라 향후 상당한 규모의 로열티 매출이 발생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 에이즈 치료제 시장이 높은 성장세를 보이고 있고, 중국 정부 차원에서 향후 브라질, 남아프리카 시장 지원도 모색할 계획이기 때문에 수익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장수아이디는 ACC007과 테노포비르(TDF), 라미부딘(3TC)을 단일복합정으로 만든 ACC008도 개발하고 있으며 ACC008의 빠른 상용화를 위해 지난 5월 치료를 받은 경험이 없는 환자를 대상으로 신약승인을 신청했다. 이와 별개로, 장수아이디는 기존 치료를 받은 경험이 있는 환자를 대상으로 ACC008의 임상 3상을 별도로 진행하고 있으며, 베이징 디탄 병원(Beijing Ditan Hospital)의 임상연구윤리심의위원회(IRB) 승인을 받고 관련 임상 연구를 순조롭게 진행하고 있다.

 

중국 외 시장 진출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카이노스메드는 최근 장수아이디와 함께 카이디아 글로벌(Kaidea Global Pte. Ltd)이라는 조인트 벤처를 설립해 인도 등 이머징 시장에 진출하기로 했다.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