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證"이마트, 이베이코리아인수 주가에 긍적적"

증권 입력 2021-06-25 09:20:35 서청석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서청석기자]삼성증권은 25일 이마트에 대해 "이베이코리아를 인수한 것은 이마트 주가에 긍정적"이라며 투자의견은 매수, 목표주가는 20만 5,000원으로 유지했다.


박은경 삼성증권 연구원은 "이마트는 옥션과 G마켓, G9 등 다수 오픈마켓을 운영하고 있는 사업자며, 작년 기준 이들 플랫폼 거래대금 합계는 17조4,000억원으로 추정된다"며, "이는 이커머스 업계 3위, 전체 유통업 5위에 해당되는 규모다"라고 설명했다.


박 연구원은 "전날 이마트는 장 마감 후 공시를 통해 이베이코리아 지분 80%를 3조4,400억원에 인수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며, “네이버가 부담하기로 한 20%가 이베이 본사로 치환된 것으로 이마트의 이베이코리아 인수 부담은 당초 알려진 것과 동일하다”고 분석했다.


박 연구원은 "당초 이베이 본사에서 기대한 이베이코리아 기업가치는 거래대금 17조4,000억원의 0.3배 수준인 5조원 이상으로 알려졌다"며, "하지만 이마트는 지분율 100% 기준 4조3,000억원에 지배력을 확보한 셈"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마트는 이미 자산 매각 등을 통해 2조원 가량의 현금을 확보해 놓은 상태"라며, "나머지 1조5,000억원 규모의 자금은 매장 세일즈 앤 리스 백 등의 자산유동화와 금융권 차입을 통해 조달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이에 "단기적으로는 이베이코리아 자체 실적 개선이 이번 인수합병(M&A)을 정당화시켜 줄 것으로 예상한다"며, "이마트와의 협업에 따른 1자 유통 사업 강화, 그리고 네이버 로그인과 페이 도입에 따른 소비자 트래픽 개선이 기대된다"고 예상했다.


이어 "이번 M&A의 시너지 효과를 회의적으로 보는 시각이 다수를 이루는 것이 사실”이라며, "다만 이번 M&A가 이마트의 향후 공격적 이커머스 투자에 대한 선언과 같다는 점에서 현재 이마트와 이베이코리아 상태만을 놓고 시너지를 논하는 것은 무의미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blu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서청석 기자 증권부

blu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