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자산가격 지수, 금융위기 수준 근접”

금융 입력 2021-06-22 19:36:05 정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정순영 기자] 자산가격 급등과 같은 금융 불균형 상태가 심해지면서 우리나라 금융시스템의 위험도 커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한국은행이 오늘 '금융안정보고서'를 통해 공개한 올해 1분기 금융취약성지수는 58.9로, 2019년 4분기보다 17.0%포인트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금융위기 당시인 2008년 9월 73.6보다는 낮지만, 코로나19 사태 이후 지수 상승 속도가 빨라졌다는 것이 한은의 분석입니다.


특히 한은은 자산가격 총지수의 경우 외환위기나 금융위기 당시 최고 수준에 근접한 상태로, 대내외 충격이 발생할 경우 10% 확률로 GDP 성장률이 연 -0.75% 이하로 떨어질 수 있다고 진단했습니다./binia96@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