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시 이옥순 할머니, 폐지주워 평생 모은 돈 1억원 장애청소년에 선뜻 쾌척

전국 입력 2021-06-22 14:43:21 임태성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1억원을 쾌척한 이옥순 할머니와 임병택 시흥시장이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시흥시]

[시흥=임태성 기자] “장애가 있어 어려움을 겪는 우리 아이들, 형편이 어려운 아이들 도와 나중에 큰 사람 되면 여한이 없겠지요

 

경기 시흥시 대야동에 거주하는 이옥순 할머니(83)22일 시흥시청에서 평생 모은 전 재산 1억원을 기부했다.

 

이날 전달식에는 이옥순 할머니와 임병택 시흥시장, 서재열 시흥시1%복지재단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전달된 금액은 1억원이다. 할머니가 농사일과 광주리장사, 공사장 막노동, 폐지 수집 등을 통해 평생을 아껴 모은 전 재산이다.

 

이 할머니는 나는 배우지를 못해 그것이 평생 한이 됐다내가 내놓은 이 돈으로 아이들이 많이 배우고 꿈을 이룰 수 있게 된다면 그걸로 보람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최근에는 작게 있는 텃밭에 나가 자라는 채소를 보는 것이 기쁨이라고 말하는 할머니는 식물들도 보면 얼마나 정성을 줬는지에 따라 자라는 게 다르다우리 시흥의 아이들도 정성을 가득 받은 식물처럼 풍성히 자라날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임병택 시흥시장은 오늘 이렇게 이옥순 어르신을 뵙고 보니 작은 거인과 같이 느껴진다평생을 아껴 모은 1억 원을 기꺼이 내어 주신 어르신의 뜻을 받들어 우리 시흥의 미래인 아이들이 마음껏 꿈을 펼칠 수 있도록 사용하겠다고 말했다./news@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