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시스템, 농축검역본부와 ASF 현장신속유전자검사를 위한 협약 체결

증권 입력 2021-06-16 16:49:16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진시스템이 농림축산검역본부와 아프리카 돼지열병(ASF) 방역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이번 협약은 진시스템의 플랫폼을 활용해 아프리카 돼지열병(ASF)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방역 업무효율성을 높이고자 마련됐다.

 

이로써 아프리카 돼지열병(ASF)의 현장진단이 기존 진단 시간보다 대폭 감소하여 초동 방역에 큰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아프리카 돼지열병(ASF)은 전세계적으로 퍼지고 있는 치명적인 바이러스성 출혈 돼지 전염병이다돼지과에 속하는 동물에만 감염되며 바이러스에 감염될 경우 치사율이 100%에 이를 수 있는 병원성이 높은 질병이다.

 

실제로 개발 예정인 진시스템의 신속 실시간 유전자 검사 시스템은 기존 PCR 기반의 분자진단 검사 방식 대비 신속하고 간편하여 진단을 통한 효과적인 초동방역과 질병 확산 차단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더불어지난 3월 진시스템은 꿀벌 낭충봉아부패병 바이러스의 신속 분자진단키트에 대한 농림축산검역본부를 획득한 바 있다기존 PCR 기술 대비 열 전달 효율을 높인 판 형태의 열원을 채택하고바이오칩을 이용한 반응을 수행하는 신속 분자진단 플랫폼 기술을 보유하고 있어 금번 업무협약 체결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주었을 것으로 판단된다.

 

서유진 진시스템 대표이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동물 진단검사 등 다양한 현장 분자진단 검사 영역으로 진단 포트폴리오를 확장하며포스트 코로나시대를 대비한 사업 다각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