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건설, ‘평창진부 웰라움 더퍼스트’ 11일 견본주택 오픈

부동산 입력 2021-06-11 09:32:46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강원도 평창군 진부면 하진부리에 공급되는 ‘평창진부 웰라움 더퍼스트’ 조감도. [사진=동서건설]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동서건설은 11일 강원도 평창군 진부면 하진부리 17번지 일대에 공급하는 평창진부 웰라움 더퍼스트의 견본주택을 열고 본격적인 분양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실물 견본주택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100% 사전 예약제로 운영된다.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하기 위해 입장 인원에도 제한을 뒀으며 견본주택 내부는 주기적 방역, 비접촉 상담 등 철저한 방역 시스템을 갖춰 안전한 관람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다. 또한 홈페이지를 통한 사이버 견본주택에서는 입지환경, 세대별 유니트 등의 다양한 정보를 확인 가능하다.

 

평창진부 웰라움 더퍼스트는 강원도 평창군 진부면에서 14년만에 신규 분양하는 아파트이자 지역 최초의 25층 랜드마크 브랜드 아파트로, 4개동, 지하 1~지상 25, 전용 84~122의 중형 타입 위주의 265세대가 분양된다. 전용면적별로 84A171세대 84B46세대 122A48세대로 구성된다.

 

청약접수는 오는 18일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211순위, 222순위 청약을 받는다. 당첨자는 28일에 발표되며, 712일부터 14일까지 3일간 정당계약을 진행할 예정이다.

 

평창진부 웰라움 더퍼스트‘Well Life를 지향하는 살기 좋은 아파트라는 뜻의 프리미엄 아파트 브랜드 웰라움이 적용된 만큼 쾌적한 주거생활이 가능한 공원형 단지로 지어질 계획이다.

 

특히 이 단지는 자연과 문화를 동시에 누릴 수 있는 아파트로, 커뮤니티 마당, 테마형 중앙공원, 어린이 놀이터가 조성된다. 여기에 사계절을 경험할 수 있도록 계절별 식재로 단지 조경이 꾸며질 예정이며, 주차장을 지하에 배치해 아이들이 안전하게 뛰어놀기 좋은 환경을 마련한다.

 

평창 진부면은 강원도 내에서도 두 번째로 높은 집값 상승률을 기록하고 있는 지역이다. 특히, 단지는 비규제지역인 강원도에 들어서는 만큼 여러 규제에서 비교적 자유롭다. 전매제한이 없고 재당첨 및 거주기간, 세대주 여부 등의 1순위 청약 자격 조건도 비교적 까다롭지 않고 유주택자도 청약이 가능해 평창 내 실수요는 물론 광역 투자 수요까지 이목이 집중된다.

 

진부면은 세계 최초 AI 도시로 조성될 예정이다. 평화데이터센터 구축과 평창 평화 AI 시티 사업을 연계해 AI 관련 공공기관과 기업들이 들어올 예정으로 향후 1,000명의 고용 인원과 8,500명의 인구 유입이 기대된다. 이에 따라, 일자리 창출과 경제 활성화는 물론 진부면이 미니 신도시급으로 개발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 외에도 국제대회인 동계청소년올림픽과 평창국제레저스포츠엑스포가 평창에서 개최될 예정으로 한층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여기에 평창진부 웰라움 더퍼스트는 자연, 학군, 교통 등 인프라를 풍부하게 갖춘 탁월한 입지여건을 자랑한다. 오대천이 단지 바로 앞으로 지나며, 인근 알펜시아 리조트, 용평스키리조트, 오대산 등의 청정 자연환경에서 여가를 즐기기에도 좋다. 여기에 진부초··고를 도보 통학이 가능하며, 평창진부도서관도 가깝다. 또한 KTX진부역, 진부시외버스터미널도 가까워 전국 어디로든 쉽게 이동할 수 있으며, 영동고속대로 진부IC, 경강로 등의 도로교통망도 우수하다. 하나로마트, 진부면민체육공원, 문화센터 등 진부중심생활권 내 다양한 생활기반 시설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분양 관계자는 이 단지는 자연, 학군, 교통 등 주변 인프라가 풍부한데다, 단지 내부로는 동서건설의 완성도 높은 설계를 적용돼 높은 주거만족도를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며, “비규제 프리미엄을 누릴 수 있는 것은 물론, 노후주택 밀집지역 내 새 아파트로 들어서는 만큼 청약에서 많은 분들이 몰릴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한편, ‘평창진부 웰라움 더퍼스트의 견본주택은 강원도 평창군 진부면 하진부리 39-1, 39-10 일대에 위치해 있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