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손해보험, 1분기 흑자전환…손해율 개선 등 영향

금융 입력 2021-05-18 14:14:03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양한나기자]
롯데손해보험은 전날 2021년 1분기 분기보고서를 공시했다고 18일 밝혔다분기보고서에 따르면 롯데손해보험은 올해 1분기 매출(원수보험료) 5,701 억원 · 영업이익 542 억원 · 당기순이익 628 억원을 기록했다.

2021년 1분기 원수보험료는 5,701억원으로 전년 동기의 5,507억원에 비해 3.5%p 성장했다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의 경우 각각 전기에 비해 흑자로 전환하며 뚜렷한 영업실적 개선세를 나타냈다.

영업실적이 개선된 배경으로는 보험상품 포트폴리오 우량화와 손해율 개선을 통한 보험업 본연의 경쟁력 강화가 꼽힌다.

롯데손해보험은 올해 1분기 수익성과 신계약가치가 우수한 장기보장성보험이 전년 동기대비 19.5% 성장한 4,177억원을 기록했다이를 통해 보험상품 포트폴리오가 지속적으로 우량화 추세에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1분기 손해율은 85.6%로 전년 동기의 90.1%에서 4.5%p 개선됐다보험 포트폴리오 우량화를 통해 손해율이 줄어들며 사차익(손해율차익)’이 개선됐고이를 통한 체질개선 역시 지속적으로 진행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이외에도 재무건전성을 확보하기 위한 노력 역시 유효했다앞서 롯데손해보험은 2023년 도입예정인 신 지급여력제도(K-ICS)의 도입 등 제도변화에 선제적으로 대비하기 위해본사 사옥 매각 및 임차 계약을 체결했다이에 따른 사옥매각이익은 1분기 경영성과에도 반영됐다.

한편 롯데손해보험의 올해 1분기 지급여력(RBC)비율은 183.6%를 기록해직전분기의 162.3%에 비해 21.3%p 상승했다이는 실적개선에 따른 이익잉여금 증가 효과 외에도 후순위채 인정액 증가 등 가용자본의 증가자산 포트폴리오 조정에 따른 신용·시장위험액 감소가 이어진 데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그동안 롯데손해보험은 선제적인 리스크 관리를 통해 IFRS17 도입에 대비해왔다.

롯데손해보험 관계자는 그동안 회사는 보험업을 둘러싼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장기 내재가치 증대와 보험업 본연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노력해왔다며 올해 초 가이던스 공시를 통해 밝힌 영업이익 1,479억원 달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one_shee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금융부

one_sheep@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