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양해진 라이프스타일 잡아라"…틈새주택형 눈길

부동산 입력 2021-05-18 08:54:10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부산 기장군에 들어서는 ‘기장역 엘크루 더퍼스트’ 조감도. [사진=대우조선해양건설]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최근 가족 구성원의 감소와 다양해지는 라이프스타일 등으로 인해 분양시장에서 틈새주택형이 눈길을 끌고 있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관악구 봉천동에서 분양된 관악 중앙하이츠 포레의 경우 틈새주택형인 전용면적 63타입 5가구 모집에 2,691명이 몰려 올해 서울에서 분양된 단지내 주택형 중 가장 높은 청약경쟁률인 538.21을 기록했다. 앞서 1월 의정부에서도 '의정부 고산 수자인 디에스티지전용 69A가 전 주택형 중 최고경쟁률인 32.631의 경쟁률로 마감된 바 있다.

 

이 같은 틈새주택형의 인기에 따라 분양 물량 전체를 틈새주택형으로 공급한 단지의 분양도 이어졌다. 지난달 서울 도봉구 쌍문동에서 분양된 쌍문역 시티프라디움112가구 전체가 전용 50~72사이 틈새주택형으로 구성됐다. 이 단지는 일반분양 69가구 모집에 3,541명이 몰리며 51.321의 평균청약경쟁률을 기록했다.

 

지난 1월 경기 성남에서 분양된 의정부 고산 수자인 디에스티지’ C1 블록은 전용 79단일 주택형으로 구성됐다. 이 단지 또한 101가구 모집에 7,436명이 몰리며 73.891의 평균경쟁률로 1순위에 마감됐다.

 

평균 가구원 수가 3인 이하로 줄어들면서 전용 59는 작게 느껴지고, 전용 84는 면적이 넓은 대신 경제적 부담이 비교적 크기 때문에 그 중간 면적인 틈새주택형에 수요자들이 몰리고 있는 모습이다.

 

실제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2019년 국내 평균 가구원 수는 이전해인 2018(2.44)보다 감소한 2.39명으로 지난 1970년부터 꾸준히 줄고 있다. 이처럼 평균 가구원 수가 3인 이하로 이뤄지면서 전용 60또는 70대의 준중형 아파트를 찾는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는 것이 업계의 분석이다.

 

또 코로나19 확산으로 재택근무 수요가 늘고, 집 안에서 하는 활동이 증가하면서 소형 주택형인 전용면적 59보다는 큰 집에 대한 수요가 늘었다는 분석도 나온다. 특히 최근 전용면적 70대 주택형은 발코니 확장과 서비스 공간 등으로 국민주택형으로 불리는 전용면적 84못지않은 주거 공간이 나와 체감상 면적 차이가 크지 않다.

 

업계 전문가는 주로 준중형으로 구성되는 틈새주택형은 드레스룸, 발코니 확장 등을 활용해 보다 넉넉한 공간활용이 가능한데다 국민주택형인 전용 84보다 낮은 분양가로 공급되는 만큼 실수요자들을 중심으로 주목받고 있다다양해지고 있는 라이프스타일과 가족 구성원 감소세로 인해 기존의 정형화된 틀에서 벗어난 다양한 주택형이 각광받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처럼 틈새주택형을 찾는 수요가 많아지는 상황에서 전국 각지에서도 틈새주택형 분양이 이어지고 있다.

 

대우조선해양건설은 이달 중 부산시 기장군에 기장역 엘크루 더퍼스트를 분양할 예정이다. 이 단지는 부산 기장읍 청강리 35-1번지 일원에 들어서며, 지하 3~지상 26, 2개 동, 전용면적 58~154219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이중 전용 62~75130가구 다섯가지 틈새주택형이 공급된다. 부산 동해선 기장역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는 역세권 단지로 기장역을 통해 오시리아 관광단지 및 센텀시티로 이동 가능하다. 또한 기장군 구도심에 자리하고 있는 만큼 기존 생활 인프라도 이용할 수 있다. 기장군청, 기장시장, 메가마트 등 편의시설들을 비롯해 기장체육관, 현대공원, 새마을 어린이공원, 무궁화공원 등 다수의 공원도 단지 인근에 갖춰져 있다.

 

GS건설(1블록)과 현대건설(2블록)5월 경기 화성시 봉담읍 내리지구에서 봉담 프라이드시티를 분양한다. 이 단지는 1블록은 지하 4~지상 35, 11개동, 전용 59~1051,701세대이며, 2블록은 지하 3~지상 35, 17개동, 전용 59~1052,333세대 규모다. 틈새주택형은 1블록 전용 72671가구, 2블록 전용 72644가구가 조성된다. 단지 인근에 비봉~매송간 도시고속도로, 수도권제2순환고속도로 등이 있다. 지구 내 초등학교가 입주시점에 신설될 예정이다.

 

SK건설은 5월 경기 평택시 통복동에서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평택역 SK를 분양한다. 이 단지는 지하 1~지상 27, 14개동, 전용면적 59~841,328가구로 조성된다. 이 중 틈새주택형은 전용 72로 총 329가구이다. 1호선 평택역이 도보권이며, 세교초, 평택초 등 학교시설도 인접하다.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으로 청약통장이 필요 없다.

 

GS건설은 6월 경기 평택시 영신도시개발지구에서 평택지제역자이를 분양한다. 이 단지는 지하 2, 지상 27층 총 10개동 전용면적 59~1131,052가구로 이뤄졌다. 이중 틈새주택형은 전용 74로 총 210가구이다. 도보권에 SRT1호선 환승역인 평택지제역이 있으며 초등학교와 중학교, 고등학교 부지도 예정돼 있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