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코인원, '김치코인' 비중 1위…"투자 주의"

금융 입력 2021-05-18 09:10:24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양한나기자]
[앵커]

가상화폐 투자자 분들이라면 한 번 쯤 들어 봤을 용어 ‘김치코인’. 일명 ‘국내산 코인’으로, 한국인이 만들어 주로 국내에서만 유통되는 코인을 의미합니다. 최근 개발자가 물량을 한 번에 매도 후 행적을 감추는 사례 등이 이어지면서 김치코인 투자에 주의가 요구되고 있는데요. 4대 가상화폐 거래소 중 김치코인의 비중이 가장 많은 곳은 어디일까요. 양한나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국내 4대 가상화폐 거래소 가운데 코인원의 김치코인 비중이 압도적으로 높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각 가상화폐 거래소에 상장된 코인 중 김치코인의 비중 집계를 요청한 결과, 업비트는 총 178개 중 26개, 빗썸은 174개 중 13개, 코빗은 33개 중 2개가 김치코인이었습니다.

 

다만 코인원의 경우 “내부 확인결과 정리된 자료가 없어서 답변드리기 힘들 것 같다”는 대답이 돌아왔습니다. 유일하게 “김치코인이 무엇이냐”며 ‘김치코인’에 대한 정의를 파악하지 못하고 있는 곳이기도 했습니다.

 

서울경제TV가 직접 조사한 결과, 코인원에 상장된 194개 코인 가운데 김치코인은 84개에 달했습니다. 코인원의 김치코인 비중은 43%로, 업비트(약 15%), 빗썸(약 8%), 코빗(약 6%)과 비교해 압도적으로 높은 수치였습니다.

 

최근 일부 김치코인의 시세조종 의혹과 개발자가 물량을 한 번에 매도 후 행적을 감추는 사례 등이 이어지면서 김치코인에 대한 투자자들의 주의가 요구되고 있습니다.

 

[인터뷰] 박주현 /법률사무소 황금률 대표변호사

“(일부 김치코인은) 암호화폐 거래소와 짜고 코인을 발행시켜서 적게는 수십억원에서 많게는 수조원까지 몰릴 수 있는데 결국 코인을 발행하는 회사 자체가 페이퍼컴퍼니이다 보니까 추후 상폐가 될 수밖에 없거든요. 그렇게 되면 (투자자는) 어마어마한 손해가 발생할 수밖에 없는 거죠.”

 

업계 관계자는 “오직 코인 발행만을 목적으로 만들어진 회사의 김치코인이나, 주주가 3~4명에 불과한 김치코인은 상장 후 시세조종이 쉬워 위험할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서울경제TV 양한나입니다. /one_shee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금융부

one_sheep@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