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지윅스튜디오,1분기 영업익 6.7억원…흑자전환 성공

증권 입력 2021-05-17 08:35:14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위지윅스튜디오(위지윅)는 공시를 통해 올해 1분기 별도기준 매출액이 전년동기 대비 62.5%증가한 54.6억원을 기록했다고 17일 밝혔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6.7억원, 당기순이익은 5.3억원을 달성해 흑자전환했다.

 

연결기준 올해 1분기 매출액은 전년동기 대비 11.7% 증가한 127.7억원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영업손실과 순손실은 9.2억원과 8.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3.6억원과 15억원이 개선됐다.

 

위지윅의 실적개선 요인은 신규 XR스테이지 인프라를 동력으로 기존 영화와 드라마 물량 뿐 아니라 뉴미디어 콘텐츠 분야에서도 매출을 확보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위지윅은 5G시대를 맞아 정책적 재원이 풍부한 메타버스 사업에서 컴투스, 시어스랩 등 AR/VR/XR원천기술을 활용한 전략적 파트너사들과 시장장악력을 극대화 해나가고 있다.

 

또 위지윅은 자회사 엔피가 이달 코스닥 상장예심심사를 통과해 뉴미디어 사업분야의 새로운 모멘텀도 확보했다. 위지윅은 연내 론칭 예정인 지적재산권(IP) 중심 제작 스튜디오 'W콘텐츠 스튜디오' 등 오리지널 콘텐츠의 토탈 밸류체인을 확보한 상황에서 이번 엔피의 상장을 통해 메타버스(Metaverse) 시장까지 영향력을 확대할 수 있을 전망이라고 회사측은 덧붙였다

 

위지윅 관계자는 “하반기에는 드라마부문 매출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JTBC편성이 확정된 ‘재벌집 막내아들’, ‘블랙의 신부’ 등 최소 4편 이상의 텐트폴 작품을 통해 전년대비 100% 이상의 라인업이 대기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위지윅스튜디오는 IP사와 제작사가 하나로 결합된 형태의 2세대 스튜디오를 목표로 하고 있다”며 “원천IP 생산과 자체IP를 활용한 OSMU(One Source Multi Use) 콘텐츠 제작은 물론 유통 및 배급에 이르기까지 자체 선순환 구조 확립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hyk@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