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대책 100일…사업후보지 ‘불신’ VS ‘기회’

부동산 입력 2021-05-14 20:56:27 지혜진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공공주도 3080+’ 3차 후보지까지 발표

도심 복합사업 서울 34곳 총 3.8만가구 확보

도심 고밀개발 증산4구역, 주민동의율 달성

공공 불신은 여전…허위정보 퍼지기도

[사진=서울경제TV]

 

[앵커]

2·4 공급대책이 발표된 지 오늘로 100일입니다. 정부는 3080+ 방안을 통해 공공주도로 서울 32만가구, 전국 83만가구를 공급하겠다고 약속했죠. 지혜진기자가 2·4대책 이후 공급 상황을 짚어봤습니다.

 

[기자]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 공공 직접시행 정비사업 등이 포함된 ‘공공주도 3080+’.

3차 후보지까지 발표됐습니다.

 

지금까지 정부가 확보한 물량은 21만여가구입니다.

역세권, 저층주거지 등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을 통해 4만8,700가구를 확보했습니다.

광명시흥, 부산대저 등이 포함된 공공택지 11만9,000가구.

서울 금천구 시흥동과 경기도 성남시 등이 포함된 소규모·도시재생 2만1,000가구.

여기에 앞서 발표한 공공재개발과 공공재건축 2만7,000가구까지 더한 수치입니다.

 

정부가 특히 활발하게 후보지를 선정하고 있는 사업은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입니다.

정부는 1, 2차 선정 때 서울에서만 역세권 17개 사업지, 준공업지역 2곳, 저층주거지 15곳을 선정했습니다. 이는 총 3만8,000여가구 수준입니다.

 

여기에 최근 이 사업에 선정된 서울 은평구 증산4구역이 지구 지정요건에 해당하는 주민동의 2/3 이상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지며, 사업에 탄력이 붙었습니다.

 

[싱크] 증산4구역 관계자

“패스트트랙으로해서 진행하고 있기 때문에 그 부분이 가장 큰 메리트고요. 정비구역 지정 조건은 이미 만들어 놨으니까…시공사 선정 준비하고, 이런 내부적인 것들 준비하고 있어요.”

 

그러나 공공에 대한 불신은 여전히 해결해야 할 과제입니다.

일부 지역에서는 공공주도로 개발하게 되면 단지 저급화가 우려된다거나 민간 건설사가 아닌 LH 아파트 브랜드를 달아야 한다는 등의 허위 정보가 퍼지기도 했습니다.

 

[싱크] LH 관계자

“국토교통부와 같이 협조를 구해서 공식적으로... 허위정보 사실을 유출한 진원지도 저희가 같이 문서로 보냈습니다. 오해있는 부분들이 주민설명회를 통해서 해소가 되고, 어떻게 보면 호응이 더 좋아졌죠.“

 

서울경제TV 지혜진입니다. /heyjin@sedaily.com


[영상편집 김현지]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지혜진 기자 부동산부

heyjin@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