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매도 영향 없다더니...제약바이오 공매도 휩쓸어

증권 입력 2021-05-04 10:14:31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신풍제약 등 코스피 4개 종목, 녹십자랩셀 등 코스닥 18개 종목이 4일 하루 공매도 거래가 금지됐다. 총 22개 종목 중 제약바이오 관련 종목의 비중이 60%에 달해 공매도의 주 타깃이 된 모습이다.

 

4일 한국거래소 공매도포털에 따르면 총 22개 종목이 '공매도 과열종목'으로 지정됐다. 이에 따라 이날 하루 정규시장과 시간외사장에서 공매도 거래가 제외된다. 공매도 과열 종목 지정 기준은 주가가 ▲5~10% 하락 ▲공매도 거래대금 증가율이 5배(코스닥)·6배(코스피) ▲공매도 비중이 3배 이상 증가 ▲직전 40거래일공매도 비중 평균이 5%이상일 경우 등이다.

 

코스피 해당 종목은 보령제약, 신풍제약, 롯데지주, 두산퓨얼셀 등 4종목이다. 롯데지주는 전일 5.05% 하락했고, 전체 거래 중 공매도 비중이 37.51%에 달해 공매도 과열 종목으로 지정됐다.나머지 종목들은 전일 주가가 10%이상 하락(두산퓨얼셀 -10.97%, 보령제약 -12.55%, 신풍제약 -12.18%)하고 공매도 거래대금 증가배율이 6배 이상으로 집계돼 공매도 과열 종목으로 지정됐다.

 

코스닥 시장에서는 18개 종목이 공매도 과열 종목으로 지정됐다. 우선, 전일 주가가 10% 이상 급락한 에이스테크(-12.53%), 휴온스(-10.58%)가 공매도 거래 대금 증가배율이 5배 이상으로 나타나 공매도 과열 종목에 지정됐다. 이와함께, 녹십자랩셀, 다우데이타, 레고켐바이오, 삼천당제약, 삼표시멘트, 안트로젠, 에스티팜, 엔케이맥스, 웹젠, 이베스트투자증권, 제넥신, 콜마비앤에이치, 텔콘RF제약, 티씨케이, 포스코 ICT, 현대바이오 등도 공매도 과열종목에 이름을 올렸다.

 

한편, 총 22개 종목 중 제약·바이오 종목은 녹십자랩셀 , 레고켐바이오, 보령제약 삼천당제약, 신풍제약, 안트로젠, 에스티팜 , 엔케이맥스, 제넥신, 콜마비앤에이치 , 텔콘RF제약, 현대바이오, 휴온스 등 13개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공매도가 재개된 전일(3일) 코스닥 바이오 업종을 중심으로 공매도 물량이 대거 출회되며 우려했던 공매도 폭탄이 현실화된 바 있다.

 

전문가들은 “제약바이오주에 경우 당장 상승 동력이 부족한데다 너무 비싼 탓이라 공매도의 주 타깃이 될 수 밖에 없다”고 분석하고 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바이오업종의 경우 대표적인 성장주로 꼽히며 그동안 가격이 많이 올랐다”며 “밸류에이션 부담이 있고 뚜렷한 실적 호재가 없다는 점에서 바이오 업종의 타격이 컸다”고 설명했다. /hyk@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