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서울~양평 고속도로 건설 '청신호'…정부 예타 최종 통과

정치·사회 입력 2021-05-03 14:10:25 임태성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하남시 감일동~광주시~양평군 양서면 잇는 27㎞ 규모 왕복 4차로 고속도로

수도권 동남권 간선도로망 획기적 개선, 국도 6호선 만성적 교통정체 해소 기대

서울~양평 고속도로 노선도.[사진=경기도]

[수원=임태성 기자] 경기도의 노력으로 수도권 동남권을 동서로 관통하는 서울~양평 고속도로 건설사업추진에 청신호가 켜졌다

3일 경기도에 따르면 서울~양평 고속도로 건설사업이 지난달 30일 기획재정부 재정사업평가위원회 예비타당성 조사를 최종 통과했다.


서울~양평 고속도로 건설사업은 하남시 감일동에서 광주시를 거쳐 양평군 양서면을 잇는 총 연장 27규모의 왕복 4차로 고속도로를 건설하는 것으로, 그간 경기 동남부 도민들의 숙원사업이었다.


이 도로는 지난
2017년 제1차 고속도로 건설 5개년 계획에 반영된 후 2019년 예비 타당성 조사에 착수했으나, 예타 결과 발표가 지연되면서 통과가 어려운 것 아니냐는 위기감에 휩싸였다특히, 양평군은 예타 규정 상 비수도권 지역임에도 불구하고 수도권 사업으로 분류돼 지역균형발전 항목이 평가에서 배제되는 불이익을 받아 예타 통과가 불투명한 상황이었다.


이에 도는 양평군과 함께 서울
~양평 고속도로 건설사업을 비수도권사업으로 변경해 줄 것을 기재부에 건의하는 한편, 정책성 평가 비중을 최대한 높게 평가받을 수 있도록 요청했다그 결과 서울~양평 고속도로 건설사업은 경제성 분석(B/C) 부분에서는 0.82 나타냈으나, 최종 타당성 확보 여부를 결정짓는 AHP 부분에서는 0.508을 기록해 타당성 확보 기준인 0.5 이상을 상회하여 예타를 통과했다.


도 관계자는 "서울
-양평 고속도로가 건설되면 수도권제1순환선과 제2순환선이 방사형으로 연결되어 수도권 동남권 간선 교통체계가 획기적으로 개선되고 남양주 동부지역, 하남, 광주 및 양평 지역의 발전에 큰 전기를 마련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news@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