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하영 김포시장 “GTX 서울 연결 더욱 단호히 실행해 나갈 것”

정치·사회 입력 2021-05-03 13:59:40 임태성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6월 계획확정‧고시 전까지 원안사수 총력행동 돌입…모든 시민사회단체 연대 강조

정하영(중앙) 김포시장이 ‘GTX-D 강남직결 범시민비상대책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김포시]

[김포=임태성 기자] 정하영 경기 김포시장이 GTX-D 서울 연결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재천명하고 서부 수도권 신도시들을 포함한 모든 시민사회단체의 연대를 강조했다.

 

3일 김포시에 따르면 정 시장은 지난달 30일 오전 여의도 국회의사당 정문에서 진행된 ‘GTX-D 강남직결 범시민비상대책위원회와의 서부권 교통대책 촉구 기자회견에서 GTX-D 원안 반영을 정부와 국토교통부에 강력 요청했다이날 기자회견에는 김천기 범대위 상임공동대표와 정하영 김포시장, 김주영(김포시갑), 박상혁(김포시을) 국회의원 등이 참석했다.

 

정 시장은 김포시장으로서 김포시민들 또 검단신도시 시민들이 여의도 아스팔트위에서 이런 기자회견과 행동을 하게 된 부분에 대해 정말 죄송함과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며 사과했다.

 

정 시장은 이어 오늘도 김포시민들은 이른 새벽부터 대한민국 최대의 혼잡률을 갖고 있는 김포골드라인과 서울지하철 2호선, 9호선을 타고 직장으로 이동했다직장에 도착하면 모두가 지쳐서 온몸은 땀으로 범벅이 되고 그렇게 근무를 시작한다고 참담한 상황을 전했다.

 

정하영 시장은 그동안 한결같이 서울로 가는 광역철도를 만들어달라고 정부와 국토교통부에 요청했다. 김포를 출발해 부천, 강남, 하남으로 이어지는 GTX-D 노선과 서울지하철 5호선 김포 연장을 요구했다그러나 결과는 참담했고 김포시민들은 분노하고 있다고 성토했다.

 

정 시장은 그러면서 수도권 서부지역 시민들의 교통복지를 위한 GTX-D 서울 연결을 오늘을 기점으로 더욱 단호히 실행해 나갈 것이라며 김포시와 모든 시민단체들이 함께할 것을 약속한다고 강조했다한편 김포시는 6월 국토교통부의 국가철도망계획 확정‧고시 전까지 GTX-D 원안 사수를 위한 총력 행동 등 범시민운동에 돌입할 계획이다.

 

앞서 시는 범시민운동을 지원하기 위한 TF를 구성하고 시청 본청과 14개 읍면동 청사는 물론 육교마다 현수막을 부착해 시민들의 의지를 알리기로 했다또한 버스 및 교통정보시스템, 시정소식지 김포마루등 시의 모든 홍보 역량을 동원해 GTX-D의 필요성을 역설할 예정이다. /news@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