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차관 "금리 상승, 금융시장 발작 가능성"

금융 입력 2021-04-20 22:13:05 정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정순영 기자] 이억원 기획재정부 제1차관이 “금리 상승에 대한 우려가 크게 불거질 경우 시장이 발작적 반응을 일으킬 수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이 차관은 오늘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최근 국내외 금융시장 안정과 변동성 확대 리스크가 상존하는 상황"이라며 "신흥국의 자금 유출 압력이 금융시장에 부정적 여파를 가져올 가능성에 유의해야 한다"고 평가했습니다.


이어 이 차관은 "미중 갈등 등 지정학적 리스크 충격도 꼼꼼히 점검할 필요가 있다"면서 "국제 금융시장의 불안 요인이 국내시장에 미칠 여파들을 세심히 살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함께 "금리 상승이 가져올 가계·기업의 부채부담을 분석하고, 서민금융 공급 확대와 신용하락 기업의 대출 영향 최소화 등을 추진해 나갈 방침"이라고 이 차관은 말했습니다./binia96@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순영 기자 금융부

binia96@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