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복 소비’ 겨냥 프리미엄 카드 주목

금융 입력 2021-04-19 23:20:53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코로나19로 억눌린 소비 욕구가 분출되는, 이른바 ‘보복 소비’ 확대로 카드사들이 앞다퉈 프리미엄 신용카드를 내놓고 있습니다.

 

삼성카드는 ‘신세계 더 에스 프레스티지’ 출시에 이어, 특급호텔 50만원 할인과 백화점 10만원 할인 혜택 등을 제공하는 ‘아메리칸 엑스프레스’ 3종을 출시했니다.
 

현대카드는 연회비 80만원에 총 60만원 상당의 바우처를 제공하는 ‘더 퍼플 오제’를 공개했고, 신한카드는 메리어트 인터내셔널과 글로벌 멤버십을 제공하는 ‘메리어트 본보이 더 베스트 신한카드’를 출시했습니다. /one_shee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금융부

one_sheep@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