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부동산 투기 의혹 관련 공직자 ... 85명, 156필지 소유 확인

정치·사회 입력 2021-04-19 16:08:24 강원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춘천수열에너지 지구, 동서고속철 역세권 및 배후도시 등

강원 춘천시 강원도청.[사진=강원도]

[춘천=강원순 기자]강원도는 최근 LH 투기 의혹이 전국적으로 확산한 가운데 도내 공직자들의 내부정보를 이용한 부동산 투기 여부 점검 결과 85명의 공직자가 156필지 부동산을 소유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19일 밝혔다. 


도는 지난 3월 15일부터 특별 대책반을 편성, 최근 개발계획이 확정된 춘천 수열에너지 지구, 동서고속철도 역세권 및 배후도시(속초, 화천, 양구, 인제, 양양, 고성) 주변 1Km 이내를 대상으로 부동산 투기의혹 등을 조사했다.

조사결과 현직 도청 근무자 8명, 퇴직 1명 등 총 9명 소유 16필지, 시군 경우 현직 59명, 퇴직 17명 총 76명 140필지 등 도합 156필지 부동산을 소유한 것으로 파악됐다.
 

1차적으로 해당 투기의심지역에 대해 2014년까지 토지보유현황을 파악하고 2016년부터 5년간의 취득세 납부자료를 바탕으로 공직자 여부 파악과 현지 조사를 병행했다. 


또한 공직비리 익명신고센터와 우편으로 양구(역세권) 3건, 양양(낙산도립공원) 2건, 횡성(도로) 1건, 도청이전부지 1건 등 총 7건이 접수 됐으나 특정지역의 투기가 있다는 유사한 내용의 의혹 제기와 투기 의심지역 이외에 대한 제보가 일부 있었다.


어승담 도 감사위원장은 "1차 조사 결과를 토대로 4월 말까지 토지 소유 공직자에 대해 매매 등 취득 경위 분석과 토지사용현황, 근무부서 파악을 통해 내부정보 이용여부를 조사하고 부동산 거래 위반 등 현행법 위반 및 의심 사례 발견 시 수사를 의뢰할 예정"이라며 "또한 공직비리 익명신고센터를 통해 접수된 제보도 지속적으로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k10@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