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베이스 상장 31%↑…“규제 가능성 위험 요인”

금융 입력 2021-04-15 20:18:24 정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앵커]

미국 최대 가상화폐거래소인 코인베이스가 성공적으로 뉴욕증시에 데뷔했습니다. 코인베이스 CEO인 브라이언 암스트롱은 170억 달러 거부의 반열에 올랐습니다. 정순영 기잡니다.


[기자]

현지시각으로 14일 나스닥에 상장된 코인베이스는 주당 328.28달러에 거래를 마쳐, 준거가격인 250달러보다 31.3% 급등했습니다.


주당 381달러에 거래를 시작한 코인베이스는 몇분 만에 429.54달러까지 치솟아 장중 한때 시가총액에 1,120억달러를 찍기도 했습니다.


종가 기준으로 코인베이스의 첫날 시총은 857억8,000만달러로 집계됐습니다. 


지난 2018년 자금유치 당시 80억달러로 평가됐던 기업가치가 3년 만에 10배 이상 치솟은 셈입니다.


코인베이스 상장으로 38살의 CEO 브라이언 암스트롱은 170억달러의 재산을 갖게 됐고 세계 100위권의 거부 반열에 올랐습니다.


2012년 설립된 코인베이스는 미국의 가상화폐거래소 중 처음으로 증시에 상장한 거래소가 됐습니다.


비트코인 외에 50개 가상화폐를 취급하는 대규모 거래소로 100여개국 5,600만명의 고객이 이용 중입니다. 


가상화폐 투자자들은 이번 상장을 가상화폐가 월가 금융시장 '주류'에 진입하는 이정표로 환영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위험요인은 여전히 남아 있습니다.


가격 변동성이 너무 크고 상장과 함께 앞으로 규제당국이 가상화폐에 대해 더욱 엄중한 잣대를 들이댈 것이란 점입니다.


코인베이스의 라이벌 업체인 크라켄의 CEO 제시 파월은 “각국 정부가 가상화폐의 불법적 사용을 단속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하기도 했습니다. 서울경제TV 정순영입니다./binia96@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순영 기자 금융부

binia96@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