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기술, LG-SK 배터리 분쟁 전격 합의…수혜 기대감에 강세

증권 입력 2021-04-12 10:25:10 수정 2021-04-12 16:46:00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SK이노베이션과 LG에너지솔루션의 2차 전지 배터리 분쟁이 2년만에 종결되면서 양사를 고객사로 확보한 하나기술이 강세다. 

 

12일 오전 1023분 현재 하나기술은 전 거래일 대비 4.15% 상승한 65,300원을 기록중이다.

 

전날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은 전기차 배터리 영업비밀 침해 분쟁을 2조원에 끝내기로 전격 합의했다. 양사를 고객사로 둔 하나기술은 안정적인 제품 공급에 따른 수혜를 입을 것으로 기대된다.

 

하나기술은 국내에서 유일하게 2차전지 제조공정 전체에 대한 장비 포트폴리오를 보유하고 있다. 원형, 각형, 파우치형 2차전지 전후공정에 필요한 장비를 제조 및 납품, 전공정 설비를 턴키(Turn-Key)로 공급이 가능하다.

 

하나기술은 LG에너지솔루션·SK이노베이션·삼성SDI 등 국내 대형 2차 전지 업체를 모두 고객사로 확보하고 있다. 해외 업체에는 소니, 무라타, BYD, 폭스바겐 등이 있다.

 

김상표 키움증권 연구원은 하나기술은 글로벌 최고 수준의 초고속전해액주입기 원천기술을 바탕으로 LG화학 및 무라타(Murata)에 독점 납품중이며, 패키징 장비도 표준기술 장비로 선정돼 삼성SDISK이노베이션에도 독점 공급 중에 있다고 밝혔다.

이어 “3년전 시장 수요 확대에 미리 대비해 선투자를 감행하고 12,000평 부지 인수 및 대규모 공장 증설을 완료하여 연간 5,000억원 규모에 달하는 국내 최대 장비 제작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배요한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