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울산·경북 등 ‘택지개발지구’ 분양 활발

부동산 입력 2021-04-12 08:38:39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율동지구 한신더휴' 조감도. [사진=한신공영]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분양시장에서 택지개발지구 아파트가 꾸준히 눈길을 끌고 있다. 

 

12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올해 2월 김포마송지구에서 분양한 김포마송택지지구 디에트르244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3,723명이 접수해 평균 15.26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앞서 1월 의정부고산 공공주택지구에서 분양한 의정부 고산 수자인 디에스티지역시 3개 단지(C1·C3·C4블록) 1,196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31,119건의 청약이 접수되면서 평균 26.021로 청약을 마쳤다.

 

지방 분양시장도 비슷한 흐름이 나타나고 있다. 올해 2월 충북 청주 동남지구에 공급된 청주 동남지구 B8블록 호반써밋 브룩사이드517가구 모집에 9,797건의 청약이 접수됐으며, 3월 충남 계룡대실지구에서 분양한 계룡 자이역시 27.681로 청약을 마쳤다.

 

택지개발지구는 국토교통부장관 또는 특별시장·광역시장 등이 지정·개발하는 지구로, 학교·병원·공원 등 주거 인프라와 도로망 및 상하수도 등 기반시설이 계획적으로 구축된다. 이 때문에 입주 후 양질의 주거 인프라를 누릴 수 있다는 점에서 수요자 선호도가 높다.

 

아울러, 전국적으로 집값 상승이 계속되고 있는 상황 역시, 택지개발지구 아파트 인기에 한몫했다는 평가다.

 

실제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발표한 전국 민간아파트 분양가격 동향에 따르면 올해 2월 기준 전국 민간아파트의 당 평균 분양가격은 3987,000원으로 전년 동월인 3591,000원 대비 11.01% 상승했다.

 

부동산 전문가는 최근 정부의 주택시장 규제가 수도권을 넘어 지방에도 영향을 미치면서, 인프라가 잘 갖춰진 똘똘한 한 채로의 수요 쏠림 현상이 심화되고 있다택지개발지구 내 조성되는 분양단지는 각종 인프라를 가깝게 누릴 수 있는데다 분양가 상한제가 적용돼 수요자들 사이에서 눈길을 끌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가운데, 한신공영은 울산광역시 율동 공공주택지구에서 율동지구 한신더휴를 이달 중 분양할 예정이다. 3개 단지 총 1,082가구(B1블록 239가구·B2블록 436가구·C2블록 407가구) 규모로 전용면적은 84·99등이다. 단지 인근에 초등학교 예정부지가 있고, 무룡산·마골산 등 녹지환경을 갖췄다. 향후 주거수요 유입에 따른 인프라 확충이 기대된다.

 

우미건설·신동아건설 컨소시엄은 경기도 양주 옥정신도시에서 양주 옥정 린 파밀리에를 이달 중 분양할 예정이다. 전용 74·842,049가구 규모다. 단지 주위로 초등학교와 중학교 예정부지가 위치해 있고, 옥정생태숲공원과 회암천 등도 가깝다.

 

제일건설은 경북 경산 하양지구에서 경산 하양 제일풍경채를 이달 중 분양한다. 전용 74·84614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단지 인근에 지식산업지구를 비롯해 경산일반산업단지·대구 신서혁신도시 첨단산업단지가 있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