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커힐 호텔앤리조트, ‘친환경 호텔’ 전환 선언

산업·IT 입력 2021-04-09 14:52:08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워커힐 호텔앤리조트]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워커힐 호텔앤리조트(이하 워커힐) ‘친환경 호텔로의 전환을 선언했다. 환경 친화적인 호텔 운영을 위해 ESG경영을 강화하며 지속 가능한 가치창출을 도모한다는 방침이다.

 

워커힐 호텔앤리조트는 지난 7일 포레스트 파크(Forest Park,  캠핑인더시티)’에서 능동적 혁신을 바탕으로 친환경 호텔로 전환 것을 선언했다고 9일 밝혔다환경 친화적인 운영을 바탕으로  호스피탈리티를 제공할  있도록 시스템  인프라 구축고객가치를 실현구성원의 삶의  향상을 도모하는 ‘친환경 호텔 비전’을 제시했다.

 

내년 4월까지 친환경 호텔 공식 인증을 획득하는 것을 목표로새롭게 오픈하는 리버파크 또한 친환경 인증을 받고자 한다호텔  일회용 플라스틱과 비닐의 사용을 줄이고에너지 절감을 위한 변화를 예고했다.

 

올해 초부터 기존 사용하던 플라스틱 컵을 유리잔으로종이 코스터는 세척해 재사용할  있는 실리콘 소재로 교체했으며짚을 원료로 하는 생분해성 용기를 도입해 일부 식음료 업장의 테이크아웃  포장 고객 서비스에 활용하고 있다워커힐 HMR 제품을 비롯한 브랜드 제품의 패키지 또한 100% 친환경 재료 전환을 위해 종이 재질의 박스테이프와 완충제를 도입했고일회용 포크  빨대포장용 비닐 봉투나 아이스팩도 환경 친화적인 소재로 만들어진 것을 채택해 사용하고 있다.

객실에는
 플라스틱 사용이 많은 소형 어메니티 대신 대용량 디스펜서를 도입하고고객이 체크아웃 후에도 사용할  있는 친환경 소재의 어메니티 제품을 비치할 계획을 진행중이다포장을 최소화한 생분해성 소재의 슬리퍼로 교체런드리 (Laundry bag) 포함한 객실내 비닐 포장재를 종이나 옥수수 전분 재질로 변경하는  객실  용품도 환경 친화적으로 변화한다

클럽층에서 사용하는 PET 재질의 병은 전부 유리 재질로 바꾸는가 하면브로셔나 팜플렛  인쇄물에 사용하는 종이의 사용을 줄이기 위해 휴대전화 어플리케이션을 개발하는  워커힐은 올해 연말까지 실질적으로 환경보호에 도움이  긍정적인 변화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에너지 절감을 위해 중수 설비를 구축해 수자원을 재활용하고 연료전지의 설치를 검토한2030년까지 ‘한국형 무공해차 전환 100(K-EV100)’이라는 중장기 목표를 설정했다

워커힐 호텔앤리조트 현몽주 총괄은 “워커힐은 보다 실질적으로 환경  지역사회에 도움을   있는 지속 가능한 경영 모델을 구축하며 고자 한다 “호텔  용품이나 어메니티에 사용되는 일회용품을 줄이는 것을 시작으로장기적으로는 지속가능성을 기반으로 호텔을 운영해 ‘친환경 호텔’, 그리고 ‘지역사회와 상생하는 착한 호텔’로서의 입지를 다지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dalov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부

dalov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